메시 "최고 컨디션 위해 휴식 필요하다"

댓글()
Getty Images
메시 "최고 컨디션 위해 휴식 필요하다"

[골닷컴] 김찬희 에디터 = 바르셀로나 FC의 리오넬 메시(30)가 "최고의 컨디션을 위해서는 휴식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메시는 소속팀 바르셀로나 경기의 대부분에 출전한다. 특히 루이스 엔리케 감독이 바르셀로나를 지휘하던 시절에는 거의 벤치에 앉지 않았다.


주요 뉴스  | "[영상] 권창훈, 네이마르 제치고 최고의 골에 선정"

하지만 에르네스토 발베르데 감독은 지난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두 경기에 메시를 벤치에 앉혔다. 메시는 지난 유벤투스 원정 경기와 지난 화요일(현지시각) 스포르팅 CP와의 홈 경기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다.

벤치에 앉은 메시를 보는 것은 흔치 않은 일이다. 하지만 메시는 긴 시즌 동안 최고의 컨디션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휴식이 필요하다고 인정했다.

메시는 아르헨티나 매체 'TyC Sports'와의 인터뷰에서 "시즌은 매우 길고 어떤 기간은 다른 기간보다 더 중요하다. 몇 년 전에 내 몸은 피로를 느끼지 않았지만 지금은 피로를 느낀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물론 선발명단에서 제외되는 것은 좋지 않다. 하지만 최고의 컨디션을 위해서는 휴식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은 메시가 최고의 컨디션을 유지해야할 또 다른 이유다. 리그가 끝나고 몇 주 후면 월드컵이 치러질 예정이기 때문이다.

메시는 지난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조국 아르헨티나를 결승에 올려놨다. 또한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을 본인 스스로의 힘으로 이끈바 있다.

메시는 아르헨티나 대표팀에 대해 "월드컵 때까지 팀 전력을 향상시킬 충분한 시간이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월드컵 전 한 달 동안 열심히 팀 전력을 다듬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 "​[영상] 부전자전, 패트릭 클루이베르트의 아들 저스틴의 해트트릭 쇼"

이어 그는 "우리가 세계 챔피언이 되고 싶다면, 더 강해져야 한다. 현재 경기력으론 부족하다. 우리보다 더 나은 브라질, 독일, 프랑스 그리고 스페인 같은 팀이 있다"라고 말했다.

메시가 휴식을 통해 제 컨디션을 유지하며 앞으로 바르셀로나와 아르헨티나 대표팀의 성공을 이끌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