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뉴, 전 세계 감독 연봉 1위…中 리피 2위

댓글()
Getty Images
전 세계 감독 연봉 순위, 무리뉴가 단연 선두

[골닷컴] 한만성 기자 = 조세 무리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감독이 현직 축구 지도자 중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축구 전문지 '프랑스 풋볼'은 최근 전 세계 선수, 감독, 그리고 프랑스 리그1에서 활약 중인 이들 중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상위 5위를 발표했다. 세계적인 권위를 자랑하는 격주간지 '프랑스 풋볼'은 매년 발롱도르 시상식을 주관하는 매체이기도 하다.


주요 뉴스  | '백전노장' 데포, 英 스포츠 1면을 도배하다

그 결과 세계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지도자는 무리뉴 감독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무리뉴 감독은 맨유에서 연봉 2천8백만 유로(현재 환율 기준, 한화 약 338억 원). 이는 전 세계 클럽은 물론 대표팀 감독의 연봉을 모두 고려해도 가장 높은 액수다.

무리뉴 감독에 이은 2위는 중국 사령탑 마르첼로 리피 감독이다. 리피 감독의 연봉은 2천3백만 유로(약 278억 원). 이어 로랑 블랑 프랑스 감독(2천만 유로), 카를로 안첼로티 바이에른 뮌헨 감독(1천5백만 유로),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1천4백만 유로)이 뒤를 이었다.


주요 뉴스  | '월드컵 예선 28경기 무패' 독일을 누가 막나

한편 무리뉴 감독은 지난 시즌 중반까지 첼시에서 연봉 1천7백만 유로를 받았다.

다음 뉴스:
바레인전도 센트럴 SON… 홍철-이용 좌우 풀백 복귀
다음 뉴스:
판티치, "모라타는 시메오네 축구에 이상적인 공격수”
다음 뉴스:
기성용 자리비운 사이 뉴캐슬 신예 MF 급부상
다음 뉴스:
데파이, ‘팔로워 500만-아빠는 없지’배너에 대처하는 방식
다음 뉴스:
나이 합 62세 ‘형님들’ 영입한 바르사, 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