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가 포기한 마레즈, 레스터 남는다

댓글()
Getty
마레즈, 결국 맨시티 이적 불발

[골닷컴] 한만성 기자 = 공격진 보강을 노린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끝내 리야드 마레즈(26) 영입을 포기했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올겨울 이적시장 마감을 앞두고 마레즈를 노린 맨시티가 영입 계획을 철회했다고 보도했다. 맨시티는 최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적한 알렉시스 산체스 영입을 포기한 후 마레즈를 노렸으나 그의 소속팀 레스터 시티가 지나치게 높은 이적료를 요구했다는 이유로 계획을 철회했다.


주요 뉴스  | "​[영상] 레알 이적설? 네이마르는 파리에서 행복하다!"

보도 내용에 따르면 레스터는 마레즈의 이적료로 9천5백만 파운드(현재 환율 기준, 한화 약 1437억 원)를 요구했다. 이에 부담을 느낀 맨시티는 마레즈를 포기하며 올겨울 영입을 중앙 수비수 아이메릭 라포르테로 마무리했다.

맨시티의 마레즈 영입 추진 소식은 31일(한국시각) 잉글랜드 언론을 통해 보도됐다. 그러나 맨시티가 마레즈의 이적료로 책정한 금액은 약 5천만 파운드로 레스터가 기대한 액수의 절반가량밖에 되지 않았다.

이 와중에 마레즈가 레스터 팀 훈련에서 빠졌다는 사실이 확인되며 그가 맨시티로 이적할 가능성이 커졌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주요 뉴스  | "[영상] 클롭 감독, 살라 응원가에 폭소한 까닭은?"

그러나 결국 맨시티의 결정은 영입 철회였다. 맨시티는최근 최전방 공격수 가브리엘 제수스에 이어 측면 공격수 르로이 사네까지 발목 부상을 당해 현재 전력을 이탈한 상태다. 특히 사네는 최소 6~7주 결장이 예상된다는 진단을 받아 오는 3월까지 복귀가 불가능하다. 프리미어 리그 우승 굳히기에 돌입한 맨시티는 내달 리그 일정은 물론 FA컵 16강,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 리그 16강에서 바젤을 만나는 등 굵직한 일정을 앞두고 있다. 여기에 마레즈는 일시적으로 생긴 공백을 충분히 메워줄 만한 자원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마레즈는 지난 2015-16 시즌 레스터가 기적적인 프리미어 리그 우승을 차지하는 데 크게 일조한 주역이다. 이 덕분에 그는 당시 PFA 올해의 선수상을 받았다.

다음 뉴스:
기성용 자리비운 사이 뉴캐슬 신예 MF 급부상
다음 뉴스:
데파이, ‘팔로워 500만-아빠는 없지’배너에 대처하는 방식
다음 뉴스:
나이 합 62세 ‘형님들’ 영입한 바르사, 왜?
다음 뉴스:
伊 매체 '사수올로 보아텡 대체자로 발로텔리 노려'
다음 뉴스:
프리미어리그를 누빈 불혹의 필드플레이어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