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를 벌컥벌컥’..세상에서 가장 쿨한 세리머니

댓글()
세상에서 가장 쿨한 세리머니가 탄생했다. 바키르치오글루는 빼어난 운동신경으로 이를 잡아 벌컥벌컥 마셨다!

[골닷컴] 윤진만 기자= 흔한 ‘인싸’ 세리머니는 가라. 스웨덴 리그에서 경기 도중 좀처럼 보기 힘든 세리머니가 등장했다.

지난 1일 스웨덴 스톡홀름 텔레2 아레나에서 열린 하마비와 IFK예테보리간 알스베스칸리그 24라운드. 


주요 뉴스  | "​​​[영상] 유로2024 개최국은 바로 독일입니다"

2-0으로 앞서던 후반 28분 하마비 미드필더 예페 안데르센(25)과 교체투입한 케네디 바키르치오글루(37)는 34분께 29m 지점에서 프리킥을 멋지게 성공시켰다. 

바키르치오글루는 동료들과 함께 곧바로 홈 서포터즈 앞으로 전력질주했다. 여기까지는 색다를 게 없다.

한 팬이 던진 맥주잔 덕에 세상에서 가장 쿨한 세리머니가 탄생했다. 바키르치오글루는 빼어난 운동신경으로 이를 잡아 벌컥벌컥 마셨다!

그는 경기 후 “날아오는 맥주잔을 잡아 조금 들이켰다. 굉장히 멋지고, 재미있는 세리머니가 될 거로 생각했다”고 스웨덴 방송 'C More'와 인터뷰에서 밝혔다.

바키르치오글루는 유달리 득점을 기뻐했다. 사연이 있었다. 등번호 10번에서 알 수 있듯, 그는 하마비 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리빙 레전드’다. 

하지만 37세로 접어든 올 시즌 대부분을 벤치에 머물렀다. 2-0 앞선 시점에야 짧은 출전시간이 주어졌다. 바키르치오글루에겐 프리킥을 꼭 성공시켜야 할 이유가 있었다.

“나는 오랫동안 이 기회를 기다려왔다.” 

바키르치오글루는 과거 특이한 이름 때문에 축구 게임 ‘풋볼 매니저’에서 유명세를 탄 선수다.


주요 뉴스  | "​[영상] 이래도 내가 거품이야? 네이마르의 반박"

실제로도 나쁘지 않은 커리어를 쌓았다. 하마비에서 성장해 트벤테, 아약스, 라싱 산탄데르를 거쳐 2012년 2부에 머물던 하마비로 돌아와 팀의 승격을 직접 이끌었다.

바키르치오글루는 스웨덴 국가대표로 2001년부터 2008년까지 14경기를 뛰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