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티치, 무리뉴 쪽지 ‘공개’…“너 3일 휴가”

댓글()
네마냐 마티치가 첼시전 도중 주제 무리뉴 맨유 감독에게 건네받은 쪽지를 ‘공개’했다.

[골닷컴] 윤진만 기자= 맨유 미드필더 네마냐 마티치(29)가 25일 첼시전 도중 주제 무리뉴 맨유 감독(55)에게 건네받은 쪽지를 ‘공개’했다.

마티치가 2-1로 승리한 첼시와의 경기 하루 뒤인 26일 개인 인스타그램에 띄운 사진 속 쪽지에는 ‘3일 휴가 주겠음 (미소)’이라고 적혔다. 쪽지를 손에 쥔 마티치는 옅은 미소를 짓고 있다.


주요 뉴스  | "[영상] 판 페르시의 왼발 클래스, 솨~롸 있네"

평소 무리뉴 감독 특유의 성격을 보건대, 동기부여 차원에서 그와 같은 아이디어를 떠올렸을 수 있다. 특히 마티치는 상대 공격형 미드필더를 집중 마크하는 동시에 경기를 통틀어 가장 많은 패스를 기록할 정도로 분투하는 중이었다.

하지만 이 쪽지가 ‘낚시’일 가능성이 존재한다. 맨유 수비수 에릭 바이가 후반 중후반 교체돼 들어가면서 마티치에게 전달한 쪽지가 얼핏 봐도 SNS에 공개된 쪽지보다 커보인다. 또 구김이 없다.

영국일간지 데일리메일도 진품인지, 아니면 마티치의 유머인지 불분명하다고 적었다. 다른 맨유 선수들과 마찬가지로 월요일 하루 휴가를 얻고 팀에 복귀할 거란 내용과 함께. 


주요 뉴스  | "[영상] 리그1에는 네이마르, 카바니만 있는 게 아니라구!"

진위야 어떻든, 마티치의 미소를 보는 첼시 팬들은 속이 새까맣게 타들어 갈 밖에 없을 것 같다. 2014년부터 2017년까지 팀에서 뛴 핵심 미드필더가 라이벌 팀 유니폼을 입고 블루스의 발목을 잡았으니.

마티치는 앞서 왼손으로 첼시 미드필더 은골로 캉테의 얼굴을 가린, 상대팀 입장에서 굴욕이라 느낄 법한, 사진과 함께 “환상적”이라며 승리를 자축했다.

사진= 네마냐 마티치 인스타그램

다음 뉴스:
황희찬-이청용, '코리안더비' 후 만나 '유니폼 교환'
다음 뉴스:
호지슨 "루니, 잉글랜드 너무 일찍 떠나"
다음 뉴스:
호날두가 2024년까지 뛰어도 못 깰 카시야스 기록
다음 뉴스:
맨유-유베전, 한국 팬에도 친숙한 마지치 주심이 관장
다음 뉴스:
EPL서도 ‘2000년생’ 득점자 나왔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