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풀 쿠티뉴, 1900억원에 바르사 이적할 듯

댓글()
리버풀의 필리페 쿠티뉴가 바르셀로나로 가긴 가는 모양이다.

[골닷컴] 윤진만 기자= 결국 바르셀로나로 가긴 가는 모양이다.

지난해 여름 세 차례에 걸친 공식 영입 제의를 리버풀이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팀에 잔류한 필리페 쿠티뉴가 금주 내 바르셀로나(이하 바르사) 이적을 확정할 거란 현지 보도가 쏟아져나오고 있다.


주요 뉴스  | "​[영상] DF 최초 이적료 천억원, 판 다이크는 누구인가?"

영국 조간신문들은 3일(현지시간) 쿠티뉴의 바르사 이적 관련 소식을 1면에 실었다. 쿠티뉴가 이미 리버풀에서 고별전을 치렀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부상에서 회복했지만 5일 에버턴과 경기에 출전하지 않고 이적 합의 소식을 기다릴 거란 내용이다.

스페인 언론은 한발 더 나아가 이적이 거의 임박했다,고 보도하고 있다. 쿠티뉴가 아르다 튀란의 등번호 7번을 원하고 있고, 네 자리의 포지션에서 모두 뛸 수 있어 유용한 자원이 될 거란 점을 집중적으로 다뤘다.

스페인 축구 전문가 기욤 발라게도, 리버풀이 지난여름과 달리 최근 태도를 조금 바꿨지만, 상대측이 거액을 제시하면 귀 기울일 것이라며 협상 성사 가능성을 높게 점쳤다. 그는 바르사의 주축 선수들도 쿠티뉴의 합류를 바란다고 적었다.

리버풀이 1억3300만 파운드(약 1926억원) 정도의 이적료를 원하고 이으며, 이 금액 이상을 테이블 위에 올려놔야 합의가 이뤄질 거란 예측이 대부분이다.


주요 뉴스  | "[영상] PSG의 음바페가 넣은 2017년 골 모음"

쿠티뉴는 지난해 12월 8일 인터뷰에서 “지난여름 많은 일이 일어났고, 나도 그 일에 관심이 있었다”며 “1월에 일어날 일은 1월이 돼야 알 수 있는 법”이라며 이적 가능성을 열어둔 바 있다.

일각에선 쿠티뉴가 바르사로 떠날 경우 리버풀이 아스널의 알렉시스 산체스 영입 경쟁에 뛰어들 거란 말이 나온다. 두둑한 이적 자금을 AS모나코의 인기 좋은 윙어 토마스 르마에 쏟아부을 가능성도 있다.

사진=게티이미지

다음 뉴스:
유벤투스, "엠레 칸, 맨유 전 결장" 발표
다음 뉴스:
부폰 "2006 월드컵, 지단 퇴장 아니면 우승 못했을 것"
다음 뉴스:
황희찬-이청용, '코리안더비' 후 만나 '유니폼 교환'
다음 뉴스:
호지슨 "루니, 잉글랜드 너무 일찍 떠나"
다음 뉴스:
호날두가 2024년까지 뛰어도 못 깰 카시야스 기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