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이브 스코어
프리미어 리그

레스터, 벨기에 2부 리그 구단 인수 시도

AM 6:31 GMT+9 17. 5. 6.
Leicester City Liverpool King Power Stadium
벨기에 2부 리그로 강등된 루뱅, 레스터가 인수 시도한다

[골닷컴] 한만성 기자 = 프리미어 리그 우승에 이어 챔피언스 리그 8강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룬 레스터 시티가 구단의 장기적인 성장을 목표로 해외 팀 인수를 시도하고 나섰다.

벨기에 일간지 'HLN'은 아이야왓 스리바다나프라바 레스터 부회장이 최근 벨기에 주필러 리그(1부 리그)에서 강등이 확정된 OH 루뱅 인수를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보도 내용에 따르면 레스터 측은 이미 루뱅의 구단 운영진에 구체적인 액수를 포함한 제안을 보낸 상태다. 또한, 레스터는 6일 밤 11시(한국시각) 왓포드전이 열리는 홈구장 킹파워 스타디움으로 루뱅 운영진을 초대했다는 소식이다.


주요 뉴스  | "[영상] 아쉽게 무산된 권창훈의 프랑스 데뷔골"

잉글랜드 정론지 '더 가디언'은 스리바다나프라바 부회장이 루뱅을 인수하려는 목적은 레스터의 위성구단으로 벨기에 팀이 적합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그는 지난 2010년 레스터를 인수한 비차이 스리바다나프라바 회장의 아들이자 연간 수익이 18억 달러(약 2조 원)에 달하는 면세점 킹파워 그룹의 부회장. 스리바다나프라바 부회장은 루뱅을 인수한 후 벨기에 축구계 기준치를 현저히 넘는 돈을 투자해 신축 홈구장, 구단 훈련장 등을 만들어 1부 리그 복귀는 물론 유럽클럽대항전 진출을 노린다는 계획이다. 궁극적으로는 루뱅과 레스터가 협업해 선수 육성까지 하겠다는 게 그의 목표.

그러나 스리바다나프라바 부회장이 루뱅을 인수하려는 이유는 레스터의 이득을 꾀하려는 게 전부가 아니다. 루뱅은 15세기부터 전통을 이어온 루뱅카톨릭대학이 있는 유서깊은 학문 도시로 인구 대다수가 학생 위주 젊은층이다. 스리바다나프라바 부회장은 활기 넘치는 루뱅 지역을 연고로 하는 구단을 인수해 학업 생활을 하며 미래를 구상 중인 젊은 축구 팬에게 건전한 놀거리를 제공하고, 레스터를 인수하며 세계를 놀라게 한 감동의 성공 스토리를 써내린 아버지의 발자취를 따르겠다는 야망을 품고 있다는 게 현지 보도 내용이다. 그가 루뱅에 제시한 인수 금액은 약 2백만 파운드(약 30억 원).


주요 뉴스  | " [영상] 장외룡의 충칭! 헐크의 상하이 상대 극적 무승부!”

프리미어 리그 구단은 수년 전부터 위성구단 계약 형태로 타 리그 팀을 인수한 전례가 있다. 가장 대표적인 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벨기에의 로열 앤트워프와 위성 구단 계약을 맺은 사례다. 맨유는 해외 유망주를 영입해 그들을 육성하는 차원에서 바로 팀에 합류시키지 않고, 앤트워프로 임대 이적시켜 유럽 무대 적응을 도왔다.

그러나 최근들어 프리미어 리그 구단은 타 리그 구단과 단순히 위성구단 계약을 하는 게 아닌 완전한 인수를 통해 운영을 총괄하는 데 더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실제로 맨체스터 시티는 지난달 우루과이 2부 리그 팀 아틀레티코 토르케 인수 작업을 완료했고, 아틀레티코 베네수엘라와도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