랭스 이적 근접한 석현준, 이적료 최대 87억 원

댓글()
석현준, 랭스 이적 합의…프랑스 1부 리그 잔류 임박

[골닷컴] 한만성 기자 = 올여름 내내 불투명했던 석현준(27)의 거취가 어느 정도 윤곽이 드러났다. 그가 곧 프랑스 리그1 승격팀 스타드 드 랭스로 이적할 전망이다.

프랑스 라디오 'RMC'는 8일 새벽(한국시각) 석현준이 랭스 이적 합의 후 메디컬 테스트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석현준은 올여름 랭스 외에도 또 다른 리그1 구단 앙제의 관심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이에 'RMC'는 영입 경쟁 끝에 결국 랭스가 석현준을 얻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주요 뉴스  | "​[영상] 환상적인 골, 호날두 없으면 베일이 레알의 왕"

관심을 끄는 대목은 석현준의 이적료다. 'RMC' 보도에 따르면 랭스가 석현준의 원소속팀 트루아에 지급할 기본 이적료는 275만 유로(현재 환율 기준, 한화 약 35억7000만 원).

그러나 'RMC'는 랭스와 트루아가 석현준의 2018-19 시즌 활약 여부에 따라 각종 옵션이 발동돼 기본 이적료와는 별도로 추가 비용이 최대 400만 유로(약 52억 원)로 늘어날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옵션의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석현준의 이적료는 675만 유로(약 87억 원)로 늘어날 수도 있는 셈이다.

지난 시즌 석현준을 임대 영입한 트루아는 올여름 그의 원소속팀 포르투로부터 그를 완전 영입했다. 트루아가 포르투에 지급한 이적료는 석현준의 바이아웃 금액 200만 유로다. 트루아는 석현준을 완전 영입한 후 이적시키며 최소 75만 유로에서 많게는 475만 유로의 이득을 볼 수 있게 됐다.


주요 뉴스  | "[영상] 꿈만 같은 바르사 입단, 웃음이 사라지지 않는 비달"

랭스는 지난 시즌 리그2(프랑스 2부 리그) 우승을 차지하며 올 시즌 리그1으로 승격했다. 승격을 이끈 주인공은 35경기 17골을 터뜨린 공격수 테오손 시에바트체우(22). 그러나 랭스는 시에바트체우가 올여름 스타드 렌으로 이적하자 그의 공백을 메울 공격수로 석현준을 영입했다. 시에바트체우가 렌으로 이적하며 랭스에 안긴 이적료는 900만 유로다.

한편 석현준은 지난 시즌 도중 장기 부상을 당한 데다 소속팀 트루아가 부진을 거듭하며 강등되는 상황 속에서도 컵대회를 포함해 27경기 6골 1도움을 기록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