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샹의 전술적 패착... 프랑스 탈락으로 이어지다

마지막 업데이트
Getty Images

[골닷컴] 김현민 기자 = 우승후보 1순위로 평가받았던 프랑스가 유로 2020 16강전에서 스위스에게 발목을 잡히면서 조기 탈락의 수모를 겪어야 했다. 그 중심엔 바로 디디에 데샹 감독의 전술적인 패착이 있었다.

프랑스가 루마니아 부쿠레슈티에 위치한 아레나 나치오날러에서 열린 스위스왕의 UEFA 유로 2020 16강전에서 연장전까지 3-3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결국 프랑스는 승부차기에서 4-5로 패하며 조기 탈락의 고배를 마셔야 했다.

프랑스가 어떤 팀인가? 폴 포그바와 킬리앙 음바페, 앙투안 그리즈만, 은골로 캉테, 카림 벤제마, 라파엘 바란과 같은 화려한 선수들을 자랑하는 프랑스는 유로 2016 준우승에 이어 2018 러시아 월드컵 우승을 차지하며 현 세계 최강 팀으로 평가받고 있었다. 당연히 이번 대회 이전부터 대회가 진행되는 내내 우승후보 1순위로 평가받고 있었다. 죽음의 조로 평가받는 F조에서도 고전하긴 했으나 독일과 포르투갈, 헝가리를 제치고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반면 스위스는 이탈리아와 웨일스에 밀려 A조 3위에 그쳤고, 와일드카드로 간신히 16강에 올랐다. 당연히 대다수는 프랑스의 8강 진출을 예상했다. 하지만 결과는 달랐다. 

프랑스가 16강에서 조기 탈락한 주된 이유는 데샹 감독의 전술적인 패착에서 찾을 수 있다. 이 경기에서 프랑스는 3-4-1-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벤제마와 음바페가 투톱으로 나섰고, 그리즈만이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에 위치해 투톱 지원에 나섰다. 캉테와 포그바가 더블 볼란테(두 명의 수비형 미드필더를 지칭하는 포지션 용어)를 구축했고, 아드리앙 라비오와 벤자맹 파바르가 좌우 측면을 책임졌다. 클레망 랑글레를 중심으로 바란과 프레스넬 킴펨베가 좌우에 서면서 스리백을 형성했고, 골문은 주장 우고 요리스 골키퍼가 지켰다.

프랑스 선발 라인업 vs 스위스

프랑스가 평소 즐겨 쓰는 4-3-3이 아닌 3-4-1-2를 가동한 이유는 뤼카 에르난데스와 뤼카 디뉴로 이어지는 왼쪽 측면 수비수들이 동시에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데서 찾아볼 수 있다. 이로 인해 프랑스는 중앙 미드필더인 라비오를 왼쪽 측면에 배치해야 했다. 즉 전문 왼쪽 측면 수비 자원이 부재한 만큼 스리백을 통해 수비에 있어 위험요소를 최소화하겠다는 포석이었다. 이로 인해 2020/21 시즌 내내 소속팀 바르셀로나에서 부진했던 클레망 랑글레를 스리백의 중심으로 내세운 데샹 감독이었다.

이는 명백히 패착이었다. 일단 3-4-1-2 포메이션은 프랑스 선수들에게 익숙하지 않은 전술이었다. 실제 프랑스가 3-4-1-2 포메이션을 가동한 건 데샹이 팀의 지휘봉을 잡기 시작한 2012년 8월 이후 총 117경기 중 3경기가 전부였다. 당연히 선수들이 생소한 포메이션 하에서 조직력 문제를 드러낼 수 밖에 없었다.

무엇보다도 스리백에서 좌우 측면 윙백들은 단순 수비만 하는 선수들이 아니다. 포백에서의 측면 수비수보다 더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서면서 공격 폭을 넓혀줄 필요성이 있다. 하지만 프랑스의 오른쪽 윙백은 중앙 수비수 역할도 수행할 수 있는 수비적인 측면 수비수 파바르가 나섰고, 왼쪽 윙백인 라비오는 중앙 미드필더이다. 측면 공격 폭을 넓히는 용도와는 맞지 않는 선택지였다. 스리백을 가동할 것이었다면 파바르보단 공격력이 좋은 측면 수비수인 레오 뒤부아를 선발 출전시킬 필요성이 있었다. 

이로 인해 프랑스는 공격 폭을  확보하는 데에 어려움을 드러낼 수 밖에 없었다. 그나마 음바페와 그리즈만이 왼쪽 측면으로 자주 빠지면서 공격 폭을 넓혔으나 우측면 공격은 사실상 전무하다시피 했다. 자연스럽게 프랑스의 공격은 다소 단조로울 수 밖에 없었다. 

이는 기록을 보더라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프랑스는 전반전 내내 왼쪽 측면 공격 비율이 무려 57.7%에 달했다. 반면 오른쪽 측면 공격 비율은 20.2%로 중앙 공격 비율(22.1%)보다도 떨어지는 수치였다. 통상적으로 공격 비율이 가장 떨어지는 구역이 상대 수비가 밀집된 중앙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프랑스의 오른쪽 측면 공격은 없었다고 봐도 무방한 수준이었다. 측면 공격 폭을 확보하지 못한 여파로 프랑스는 전반 내내 단 하나의 유효 슈팅조차 가져가지 못하는 수모를 겪어야 했다.

프랑스 전반전 공격 방향 비율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프랑스는 스리백의 중심축을 담당해줘야 하는 랑글레가 부진을 보이며 실점의 빌미를 제공하고 말았다. 경기 시작 15분 만에 스위스 왼쪽 윙백 스티븐 추버의 크로스를 최전방 공격수 하리스 세페로비치가 헤딩 슈팅으로 골을 넣은 것. 이 과정에서 세페로비치를 막고 있었던 랑글레는 공중볼 경합을 할 시도조차 하지 않으면서 상대에게 노마크 헤딩 슈팅을 선사해주고 말았다.

이에 데샹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랑글레를 빼고 측면 공격수이자 드리블에 능한 킹슬리 코망을 투입하며 4-4-2로 전환하기에 이르렀다. 전반전 끝나자마자 이른 시간에 교체를 단행했다는 건 본인의 첫 플랜이 실패로 돌아갔다는 걸 자인한 셈이다.

프랑스 교체 vs 스위스

급작스러운 포메이션 변동은 프랑스 선수들에게 후반 초반 새 전술 적응에 있어 문제점을 노출했고, 이 과정에서 프랑스는 후반 6분경에 파바르가 추버에게 태클이 깊게 들어가면서 파울을 범해 페널티 킥을 헌납하고 말았다. 하지만 다행히 프랑스는 요리스 골키퍼가 리카르도 로드리게스의 페널티 킥을 선방하며 실점 위기에서 벗어나는 데 성공했다.

위기 뒤에는 찬스라고 했던가? 스위스 선수들이 추가 골 기회를 놓치면서 심리적인 박탈감으로 인해 집중력이 떨어진 틈을 타 프랑스는 벤제마의 릴레이 골로 역전에 성공했다. 먼저 음바페의 스루 패스를 받은 벤제마가 각도를 좁히고 나오는 얀 좀머 스위스 골키퍼보다 한 발 빨리 슈팅을 가져가며 동점골을 넣었다. 이어서 코망의 컷백(대각선 뒤로 내주는 패스) 패스를 받은 그리즈만이 음바페에게 패스를 주고선 리턴 형태로 센스 있는 힐패스를 받아 슈팅을 연결한 게 좀머 골키퍼 손을 맞고 위로 떠오른 걸 골문 앞에서 대기하고 있었던 벤제마가 리바운드 헤딩 슈팅으로 골을 넣으며 역전까지 이끌어냈다. 로드리게스의 페널티 킥 실축(후반 9분)부터 벤제마의 동점골(후반 12분)과 역전골(후반 13분)까지 단 4분 사이에 이 모든 일들이 펼쳐졌다.

다급해진 스위스는 후반 28분경, 에이스 셰르당 샤키리와 오른쪽 윙백 시반 비드머를 빼고 공격수 가브라노비치와 케빈 음바부를 교체 출전시키는 과감한 변화를 감행했다. 하지만 정작 포그바가 후반 29분에 환상적인 중거리 슈팅으로 골을 추가하며 점수 차를 벌려나간 프랑스였다.

더 이상 물러설 수 없었던 스위스는 후반 34분경 추버와 공격수 브릴 엠볼로를 빼고 공격형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파스나흐트와 측면 공격수 루벤 바르가스를 교체 출전시키며 공격 쪽에 변화를 가져왔다. 곧바로 1분 뒤에 스위스는 킴펨베의 패스를 파스나흐트가 가로채서 측면으로 패스를 내주었고, 음바부의 크로스를 세페로비치가 타점 높은 헤딩 슈팅으로 골을 넣으며 추격에 나섰다. 


주요 뉴스  | " 축구 좋아하는 여자 연예인 모음.zip""

기세가 오른 스위스는 경기 종료 3분을 남기고 스리백의 왼쪽 센터백을 맡았던 로드리게스를 빼고 공격수 아드미르 메흐메디를 교체 출전시키는 강수를 던졌다. 이에 프랑스 역시 에이스 그리즈만 대신 중앙 미드필더 무사 시소코를 투입하며 수비 강화에 나섰다.

하지만 프랑스가 잠그기에 나선 게 무색하게 스위스는 정규 시간 종료 직전, 플레이메이커 그라니트 자카의 환상적인 장거리 스루 패스를 받은 가브라노비치가 킴펨베를 제치고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넣으며 끝내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는 데 성공했다. 

어느덧 정규 시간도 지나고 추가 시간에 접어들었다. 추가 시간 4분이 주어진 가운데 코망이 경기 종료 바로 직전에 시소코의 크로스를 가슴 트래핑으로 받은 후 회심의 오른발 발리 슈팅을 가져갔으나 골포스트를 강타하면서 3-3 동률을 이룬 채 전후반전이 모두 끝났다. 이대로 양 팀의 승부는 연장전으로 접어들었다.

프랑스는 연장 전반 4분경, 벤제마를 빼고 장신 공격수 올리비에 지루를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가져왔다. 이에 스위스는 연장 전반 7분경에 공격수 세페로비치를 빼고 중앙 수비수 파비안 셰어를 교체 출전시키며 수비 강화에 나섰다. 프랑스는  연장 후반 6분경에 접어들어서야 부상을 당한 코망을 빼고 또다른 측면 공격수 마르쿠스 튀랑을 투입했으나 스위스의 단단한 수비벽을 넘기엔 역부족이었다.

승부차기에서 양 팀은 1번부터 4번 키커까지 골을 성공시킨 가운데 스위스의 5번째 키커 메흐메디가 차분하게 골을 넣으며 리드를 잡아나갔다. 프랑스의 마지막 키커는 바로 팀의 미래이자 현재로 평가받고 있는 음바페였다. 좀머 골키퍼가 음바페의 페널티 킥을 선방해냈고, 이대로 프랑스는 16강 탈락이라는 아쉬운 성적표를 받아들여야 했다.

교체 카드에서도 데샹 감독은 스위스 감독 블라디미르 페트코비치에게 완패는 문제점을 노출했다. 코망 카드를 일찍 가동한 점은 칭찬할 부분이다. 그나마 코망이 들어오면서 프랑스는 공격 폭을 확보할 수 있었고, 이를 통해 다양한 방식으로 스위스 수비를 공략할 수 있었다. 이는 단적으로 슈팅 숫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프랑스는 전반전 내내 슈팅 7회에 그쳤으나 후반전 들어 슈팅 숫자가 12회로 대폭 늘어났다. 연장전에서도 코망이 교체되기 이전이었던 연장 후반 5분경까지 20분 사이에 5회의 슈팅을 시도했던 프랑스였다.

하지만 그 외의 교체들은 다소 의문이 있었다. 먼저 규칙상 프랑스는 정규 시간 이내에 총 5장의 교체 카드를 활용할 수 있고, 연장전에 추가적으로 1장을 더 쓸 수 있다. 즉 6장의 교체 카드 활용이 가능했다. 하지만 정작 프랑스가 쓴 교체 카드는 4장이 전부였다.

게다가 코망을 제외한 교체 시점이 모두 상당히 늦은 편에 속했다. 코망 이후 프랑스가 2번째로 활용한 교체는 시소코로 정규 시간 종료 2분을 남긴 시점에 이루어졌다. 연장 전반 4분에 3번째 교체를 썼고, 코망이 연장 전반 4분경 상대 거친 태클에 의해 부상을 당했음에도 16분이 지난 연장 후반 5분경에 이르러서야 뒤늦게 코망을 빼고 튀랑을 넣었다. 심지어 3-3 동점이 된 시점에서 공격을 강화하는 교체는 전무했다. 


주요 뉴스  | " 토트넘 선수들의 연애 전선은?"

반면 스위스는 6장의 교체 카드를 모두 활용했고, 이 교체 카드들이 모두 성공으로 이어졌다.  파스나흐트는 2번째 골에 있어 기점이 된 가로채기를 성공시켰고, 음바부는 2번째 골을 어시스트했다. 가브라노비치는 천금같은 동점골을 넣었다. 바르가스와 메흐메디 역시 활발한 움직임으로 다소 지친 스위스 공격에 활기를 더해주었고, 잠그기 카드로 들어간 셰어 역시 안정적인 수비를 펼치며 3-3 스코어를 끝까지 지켜냈다. 무엇보다도 스위스에서 승부차기 키커로 나서서 골을 넣은 5명의 선수들 중 4명이 모두 교체 출전 선수들이었다(가브라노비치, 셰어, 바르가스, 메흐메디).

이렇듯 데샹은 깜짝 가동했었던 스리백 전술 변화가 실패로 돌아갔고, 스리백을 쓰기 위해 투입했던 랑글레가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으며, 교체 카드도 늦게 이루어진 데다가 큰 효과를 보지는 못하면서 스위스에게 탈락이라는 이변의 희생양으로 전락하고 말았다. 반면 페트코비치 스위스 감독은 3차전을 통해 마침내 완성된 조직 하에서 적재적소에 교체 카드를 활용하면서 대어를 잡는 데 성공했다. 결국 양 팀 감독의 지략 대결이 승패를 갈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자연스럽게 프랑스 현지에선 데샹을 성토하는 목소리가 높고, 경질설이 흘러나오면서 그의 후임 감독으로 지네딘 지단이 거론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