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축구협회, 새 기술위원장에 김호곤 부회장 선임

댓글()
KFA
슈틸리케 감독 경질 후 약 열흘 간의 침묵 끝에 대한축구협회가 움직였다. 김호곤 부회장이 기술위원장으로 선임됐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위기의 대표팀을 구하기 위한 첫 시동이 걸렸다.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부회장(66)이 기술위원장에 선임됐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은 이용수 위원장의 사퇴로 공석인 기술위원장에 김호곤 협회 부회장을 26일 임명했다. 


주요 뉴스  | "[영상] '8경기 출장 정지' 오스카, 논란의 장면"

김호곤 신임 기술위원장은 조만간 새로 기술위원회를 구성해 국가대표팀 감독 선임 등 시급한 현안을 다룰 예정이다.

김호곤 기술위원장은 “대표팀이 여러모로 어려운 상황에서 기술위원장을 맡게 돼 어깨가 무겁다. 부족하지만 한국 축구를 위해 마지막 봉사를 한다는 각오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호곤 기술위원장은 1970년대 국가대표 선수로 활약했으며, 1986년 멕시코 월드컵과 서울 아시안게임, 1988년 서울 올림픽,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당시 대표팀 코치를 지냈다.


주요 뉴스  | "퍼거슨 '팀 토크' 공개 "지성이는.." ”

이어 2004년 아테네 올림픽의 대표팀 감독으로 8강 진출을 이끌었다. K리그에서는 부산 아이파크와 울산 현대 감독을 맡았다. 

울산 현대 사령탑으로 있던 2012년에는 AFC 챔피언스 리그 우승을 달성했고 AFC 올해의 감독상도 수상했다. 2005년부터 4년동안 대한축구협회 전무를 역임한데 이어, 2015년부터 부회장으로 재직 중이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