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름슈타트 감독 "지동원 경기력에 만족"

댓글()
bongarts
최근 11경기 연속 무득점 지동원, 감독은 경기력에 '합격점'

[골닷컴] 한만성 기자 = 디르크 슈스터 다름슈타트 감독이 올 시즌 중반 영입한 지동원(26)의 득점력에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건 큰 문제가 아니라고 설명했다.

다름슈타트는 지난 1월 겨울 이적시장에서 아우크스부르크 공격수 지동원을 단기 임대로 영입했다. 아우크스부르크에서 입지가 좁아진 지동원은 2018년 러시아 월드컵을 불과 몇 개월 앞두고 출전 시간이 필요했고, 다름슈타트는 독일 2.분데스리가(2부 리그) 강등 위기에 직면해 경험 있는 선수가 필요해 양측의 이해 관계가 맞아떨어졌다.


주요 뉴스  | "​[영상] 떠나는 벵거 감독, "아스널 외의 팀을 맡긴 어려울 것""

지동원은 다름슈타트 이적 직후 강렬한 활약을 보여줬다. 그는 데뷔전이었던 1월 상파울리전 결승골을 도왔고, 이어진 뒤스부르크전에서는 직접 득점포를 가동했다. 그러나 지동원은 1골 1도움을 기록한 초반 두 경기 이후 출전한 최근 11경기 연속으로 골이나 도움을 기록하지 못했다. 다름슈타트 또한 현재 2.분데스리가 17위로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러야 하는 16위 상파울리에는 승점 3점, 생존권의 마지노선인 15위 크로이터 퓌르트에는 승점 4점 차로 밀렸다. 공격형 미드필더, 혹은 처진 공격수 역할을 해온 지동원은 최근 12경기 연속으로 풀타임을 소화하고도 침묵을 지키고 있다.

그러나 슈스터 감독은 독일 일간지 '빌트'를 통해 "아쉽게도 지동원은 지금 운이 따라주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물론 지동원이 한두 골이라도 더 넣었으면 더 좋았을 것이다. 그러나 그는 항상 팀을 위해 모든 걸 다한다. 그는 많이 뛰고, 수비 가담에도 항상 충실하다"고 밝혔다. 실제로 지동원의 올 시즌 2.분데스리가 경기당 평균 태클 시도 횟수는 2.4회, 성공 횟수는 1.4회다.


주요 뉴스  | "​​[영상] 나폴리 감독에게 손가락 욕을 한 유벤투스 팬들"

한편 다름슈타트는 올 시즌 세 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다름슈타트는 남은 세 경기에서 현재 3점 차로 뒤진 16위 상파울리와의 격차를 따라잡아야 승강 플레이오프를 통해서라도 생존에 도전할 수 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