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캐슬전 마샬 골, 맨유에는 130억 원짜리 골

댓글()
마샬, 뉴캐슬전 동점골 터뜨리며 맨유 이적 시 포함된 추가 조항 발동

[골닷컴] 한만성 기자 = 앙토니 마샬이 지난 뉴캐슬전 동점골로 조세 무리뉴 감독을 경질 위기에서 구했을 뿐만 아니라 친정팀 AS모나코에 거액을 안긴 사실이 밝혀졌다.

맨유는 지난 7일(한국시각) 뉴캐슬을 상대한 2018-19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8라운드 홈 경기에서 먼저 두 골을 내주고도 후안 마타, 마샬, 알렉시스 산체스가 후반전에 내리 세 골을 터뜨리며 3-2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잉글랜드 일간지 '미러'는 취재 결과 맨유가 뉴캐슬전 승패 여부와 관계없이 무리뉴 감독을 경질할 계획이라고 보도하며 관심이 집중됐다.


주요 뉴스  | "​[영상] "이보시오 의사양반!" 윌리안이 쓰러진 이유는?"

이후 맨유가 언론 보도를 부인한 데 이어 팀이 뉴캐슬전을 극적인 역전승으로 장식하자 무리뉴 감독의 경질설은 일단 잠잠해진 상태다.

그러나 맨유는 이날 뉴캐슬전 역전의 발판을 마련한 동점골의 주인공 마샬이 펼친 활약 탓(?)에 적지 않은 지출을 감수하게 됐다. 맨유는 지난 2015년 여름 모나코에서 마샬을 영입하며 기본 이적료 5000만 유로 외에도 추가 조항을 포함했다. 이 중 한 가지는 마샬이 맨유에서 개인 통산 리그 25골을 기록하면 1000만 유로(현재 환율 기준, 130억 원)가 이적료에 추가되는 조건이었다.

마샬의 뉴캐슬전 동점골은 그가 맨유 이적 후 프리미어 리그에서 기록한 25번째 골이다. 즉, 맨유는 3년 전 모나코와 합의한 계약 조건에 따라 870만 파운드를 추가로 지급하게 됐다. 870만 파운드는 올 시즌을 앞두고 아스널이 주전 미드필더 마테오 귀앵두지를 영입하는 데 들인 이적료 800만 파운드, 울버햄프턴이 주앙 무티뉴의 이적료로 투자한 500만 파운드보다 큰 액수다.


주요 뉴스  | "​[영상] 이래도 내가 거품이야? 네이마르의 반박"

한편 맨유는 이 외에도 마샬 영입 당시 모나코의 요구에 따라 여러 가지 조항을 계약 조건으로 포함했다. '풋볼릭스'가 지난 2016년 공개한 마샬의 계약서 내용에 따르면 맨유는 그가 프랑스 대표팀에서 최소 45분 출전한 경기가 25경에 달하면 1000만 유로, 발롱도르 최종후보 3인으로 선정되면 1000만 유로를 추가로 지급해야 한다.

또한, 맨유는 마샬이 이적료 6000만 유로 이상에 타 팀으로 이적하면 차액의 50%를 모나코에 납부해야 한다.

다음 뉴스:
[GOAL 단독인터뷰] 포체티노 "손흥민 지친 것 사실, 부상 없도록 관리할 것" (영상)
다음 뉴스:
발베르데 “비달과 얘기나눴다”, 불화설 일축
다음 뉴스:
투헬, 네이마르 이적설 질문에 한숨 “아직 10월이다”
다음 뉴스:
佛 레퀴프 보도 "권창훈 1월까지는 복귀 못 한다"
다음 뉴스:
부상 회복한 지동원 훈련 소화, 복귀전은 아직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