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고야와 8강전 앞둔 김기동 감독, "전술보다는 체력·컨디션 싸움"

한국프로축구연맹

[골닷컴] 강동훈 기자 = 포항 스틸러스 김기동 감독은 나고야 그램퍼스와의 세 번째 맞대결을 앞두고 체력과 컨디션 싸움이 키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 뉴스  | " 축구 좋아하는 여자 연예인 모음.zip""

포항은 17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나고야와의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8강전을 치른다. 8강전은 16강과 마찬가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단판 승부로 펼쳐지기 때문에 물러설 수 없는 치열한 한판이 예고됐다.

경기를 하루 앞두고 김기동 감독과 선수 대표 이승모가 기자회견에 참가했다. 먼저 김 감독은 "ACL을 준비하면서 목표로 했던 것 이상으로 해냈다고 생각한다. 단판으로 치러지는 토너먼트이고 우리나라에서 열리기 때문에 팬들에게 좋은 승리를 안겨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포항은 앞서 조별리그에서 나고야와 맞대결에서 1무 1패로 열세에 있다. 이번에 반드시 승리하기 위해 복수심에 불타있다. 경기 준비 과정에 대해선 "사실 전력 분석은 그때 다 끝났다고 생각된다. 큰 틀을 바뀌지 않은 것 같다. 이번 경기는 전략, 전술보다는 양 팀 모두 리그에서 많은 경기를 치르고 있어서 체력, 컨디션 관리가 중요하다. 얼마나 휴식을 잘 취하면서 좋은 컨디션으로 경기할 수 있는 지가 관건이다"고 말했다.

주축 골키퍼 강현무가 부상으로 이탈한 가운데 잔여 시즌은 이준-조성훈 체제로 가야 한다. 이에 대해 "두 선수한테는 기본적으로 경기에 임했을 때 자신감을 가지고 기본적인 것을 하라고 조언해줬다. 골키퍼로서는 어쩔 수 없는 골들을 실점할 수 있지만, 그 외에 기본적인 슈팅은 막으면서 안정적인 활약을 펼쳐달라고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포항은 일류첸코, 팔로세비치 그리고 송민규까지 이탈하면서 전력 노출이 크지만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비결이 있는 지에 대해선 "그 선수들하고 올해도 같이 갔으면 좋았겠지만, 각자 소속팀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지나간 선수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그렇다. 기본적으로 지금 팀에도 능력이 뛰어난 선수들이 있다. 또, (신)진호, (오)범석, (신)광훈 등 고참 선수들이 팀을 잘 이끌어주고 있다. 예전부터 포항에서 경험했던 것들을 후배들한테 잘 인지시켜주고 있다. 팀을 하나로 뭉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다"고 짚었다.

이어 "진호는 선수들끼리 미팅을 가지면서 어떻게 하면 효과적으로 상대를 제압하고 이길 수 있을지 등 후배들에게 조언해준다. 진호가 작년에 울산 소속으로 ACL 우승을 했는데 그런 부분들이 팀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핵심 강상우가 최근 대표팀에서 복귀했다. "같이 와서 어제 하루 훈련했다. 훈련에서 몸 상태를 전부 체크하지 못해 개인적인 미팅을 가졌다. (강)상우가 대표팀에서 훈련도 많이 했고, 컨디션에는 지장이 없다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그동안 J리그 팀들과 토너먼트에서 만났을 때 승률이 좋았던 부분에 대해선 "잘 모르겠다. 처음 듣는 이야기다. 예전에 세레소 오사카에 강했다는 건 기억난다. 다만 그런 부분에 대해 신경 쓰지 않는다. 경기를 준비하면서 상대 팀을 잘 분석하고, 특히 한일전은 더 긴장감 있고 준비를 잘했던 부분들이 좋은 결과로 이어지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포항은 최근 광주FC와의 리그 경기에서 승리했다. "광주전 승리한 후 선수들이 체력적으로 휴식을 잘 취했다. 광주전 승리 분위기가 내일 경기에서도 영향을 미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승모는 "8강전이 한일전이기 때문에 더 거칠게 하려고 준비하고 있다. 동료들 모두 정신력을 무장해서 경기에 임하려고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 뉴스  | " 토트넘 선수들의 연애 전선은?"

이어 "리그에서는 득점이 없었기 때문에 경기에 나갈수록 부담감을 느꼈다. ACL에선 예선전부터 득점하면서 부담감을 덜고 경기에 임할 수 있었다. 운도 따라줬다. 이번 8강전에서도 좋은 기운을 받아서 꼭 득점해서 승리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