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호 불안불안했지만, 가장 중요한 결과 잡았다

댓글()
KFA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아시안게임 준결승 진출 티켓을 힘겹게 거머쥐었다.

[골닷컴] 윤진만 기자=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아시안게임 준결승 진출 티켓을 힘겹게 거머쥐었다.

한국은 27일 오후 6시 인도네시아 브카시 패트리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8강전에서 연장 승부 끝에 4-3 승리를 따냈다. 주축 미드필더의 예기치 못한 부상, 수비진의 부족한 집중력 등의 변수를 딛고 끝끝내 4강에 올랐다. 두 대회 연속 아시안게임 금메달까지 단 2승만을 남겨뒀다.


주요 뉴스  | "​​[영상] 호날두, 세리에A 데뷔... 골 빼고 다 보여줬다"

황의조의 날이었다.

16강전까지 폭발적인 득점력을 선보인 황의조는 전반 5분만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역습 상황에서 손흥민이 내준 공을 박스 안 우측 대각선 지점에서 골문 우측 하단을 찌르는 날카로운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슈팅의 세기와 방향 모두 완벽에 가까웠다.

17분 수비 조직력이 일시에 무너지며 얄롤리딘 마샤리포프에게 실점했으나, 35분께 황의조가 환상적인 중거리포를 성공시키며 다시금 한국에 리드를 안겼다. 한국은 전반 초중반 핵심 미드필더 장윤호가 부상으로 아웃되는 악재를 딛고 황의조의 맹활약을 토대로 전반을 2-1로 앞선 채 마무리했다.

김학범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이승모를 빼고 황희찬을 투입했다. 활기 넘치는 측면 공격수를 넣어 격차를 벌리려는 복안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결과론적으로 중앙 미드필더 숫자 부족을 야기했다. 그 결과 후반 8분과 12분 연속 실점했다. 김민재 등 수비진은 우왕좌왕할 뿐이었다.


주요 뉴스  | "​[영상] 백발의 판 페르시, 녹슬지 않은 득점 감각"

이승우까지 투입한 한국은 더욱 공격적으로 나섰으나 경기가 뜻대로 풀리지 않았다. 그러던 후반 30분 행운이 찾아왔다. 상대 수비수가 위험 지역에서 헛발질하면서 갑작스레 공격 기회가 찾아온 것. 손흥민은 문전 방향으로 달려들어가는 황의조의 움직임을 포착, 공을 건넸다. 황의조는 달려 나오는 골키퍼를 피해 자신의 해트트릭이자 동점골을 낚았다.

연장전에서 행운의 여신은 한국 편이었다. 전반 11분께, 이날 2골을 터뜨린 에이스 이크로미온 알리바예프가 이승우를 향한 보복성 플레이로 경고누적 퇴장을 당했다. 수적 우위를 안은 한국은 계속해서 상대 골문을 두드렸고, 경기 종료 3분 전에 극적인 결승골을 낚았다. 황의조가 얻어낸 페널티를 황희찬이 득점으로 연결했다. 롤러코스터 명승부의 최후 승자는 한국이었다. 대표팀은 이제 금메달까지 2경기를 남겨뒀다.

사진=대한축구협회

다음 뉴스: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 벤투호 中 잡고 조1위 달성
다음 뉴스:
팀 속도-예리함 바꾼 손흥민, 차원이 다른 에이스
다음 뉴스:
토트넘, '손흥민 도움' 활약 전하며 한국 승리 축하
다음 뉴스:
공수에서 중국 압살한 ‘여포’ 김민재
다음 뉴스:
손흥민 선발 내세운 벤투, 중국전 승리에 올인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