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돌아오니 조현우 부상... 불안을 이겨야 하는 김학범호

댓글()
KFA
이란을 상대로 완승을 거두며 조별리그의 불안을 거둔 김학범호지만 새로운 불안이 생겨났다. 골키퍼 조현우가 경기 중 부상을 입었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이란을 상대로 완승을 거두며 조별리그의 불안을 거둔 김학범호지만 새로운 불안이 생겨났다. 골키퍼 조현우가 경기 중 부상을 입고 교체돼 나왔다. 큰 부상은 아닌 것 같지만 27일 열리는 우즈베키스탄 출전은 힘들어 보인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 아시안게임 축구 국가대표팀은 23인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16강전에서 2-0 승리를 거뒀다. 전반 황의조, 후반 이승우의 골은 환상적이었고, 조별리그 내내 대표팀의 발목을 잡던 수비 불안도 보이지 않아다. 


주요 뉴스  | "​​[영상] 호날두, 세리에A 데뷔... 골 빼고 다 보여줬다"

김민재가 경고 누적으로 빠지며 불안감이 감돌았지만 김학범 감독과 선수들은 높은 집중력과 수비 가담으로 이겨냈다. 황현수, 조유민도 조별리그 때와는 달리 실수를 줄였다. 

골키퍼 조현우도 큰 의지가 됐다. 이란은 한 차례 골대를 때린 슈팅을 제외하면 조현우를 흔들지 못했다. 방어도 뛰어났지만 적극적인 펀칭, 수비진과의 원활한 커뮤니케이션도 돋보였다. 

하지만 2-0으로 승기를 굳혀 가던 후반 14분 조현우는 그라운드에 주저앉았다. 무릎 통증을 표현했다. 이란의 슈팅을 막기 위해 점프를 하고 착지하던 과정에서 상대 선수와 부딪혀 넘어지며 생긴 부상이었다. 이미 한 차례 의료진의 치료를 받고 일어나 골킥을 했지만, 얼마 가지 않아 다시 통증을 느꼈다. 스스로 벤치에 사인을 보냈고 결국 송범근으로 교체됐다. 

경기 후 조현우는 동료들과 함께 응원단에게 인사를 하는 등 스스로 걸어 큰 부상은 아님을 보여줬다. 하지만 격하고 섬세한 동작이 필요한 실제 플레이가 가능한 정도인지는 아직 의문이다.

김학범 감독은 24일 진단을 통해 부상 정도를 확인할 수 있다고 얘기해다. 골키퍼계의 레전드인 김병지는 개인 유튜브 방송(꽁병지TV)을 통해 “무릎 쪽 통증인 것 같다. 일주일 정도는 소요되지 않을까 싶다”라고 예상했다. 

조현우가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에 나서지 못하면 송범근이 대신해야 한다. 아시안게임은 월드컵과 달리 골키퍼를 2명만 엔트리에 포함시킨다. 말레이시아전에서 큰 실수를 범했던 송범근은 조현우를 대신해 교체 투입된 이란전에서 실점 없이 차분하게 마무리했다. 

그래도 존재감에서 조현우에 미치지 못한다. 조현우가 나선 3경기와 송범근이 선발 출전한 말레이시아전을 비교하면 수비 안정감이 극명하게 차이 났다. 조현우는 실수가 거의 없었다. 


주요 뉴스  | "​[영상] 백발의 판 페르시, 녹슬지 않은 득점 감각"

조현우가 우즈베키스탄전에 결장하면 김민재가 이란전에 빠지는 것이 확정될 때 이상의 불안감이 몰려올 수 있다. 하지만 조별리그에서의 경기력에 대한 불안한 시선을 이란전에서 뒤집은 것처럼 그 역시 이겨내야 한다. 

오히려 그 불안이 건강한 긴장감으로 작용할 수 있다. 핵심 선수가 빠지면 대체 선수 뿐만 아니라 팀원 전체가 가세해 그 몫을 메워야 한다는 고도의 집중력이 생긴다. 이란전에 김민재가 빠지는 것에 대해 큰 걱정을 했지만 황현수, 조유민이 좋은 플레이를 하고 나머지 선수들이 적극적으로 수비에 가담한 것처럼 조현우의 공백에도 모두가 대비해야 한다.

다음 뉴스:
바레인전도 센트럴 SON… 홍철-이용 좌우 풀백 복귀
다음 뉴스:
판티치, "모라타는 시메오네 축구에 이상적인 공격수”
다음 뉴스:
기성용 자리비운 사이 뉴캐슬 신예 MF 급부상
다음 뉴스:
데파이, ‘팔로워 500만-아빠는 없지’배너에 대처하는 방식
다음 뉴스:
나이 합 62세 ‘형님들’ 영입한 바르사, 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