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이브 스코어
MLS

김문환, 100% 훈련 시작…LAFC 감독 "성공 자신한다"

AM 12:04 GMT+9 21. 5. 1.
Bob Bradley LAFC
이번 주 내내 정상 훈련 소화한 김문환, 이번 주말 MLS 데뷔 기대

▲이번 주부터 훈련 강도 100%로 높였다
▲"문(Moon)은 좋은 친구, 성공 자신한다"
▲2일 밤 휴스턴 다이나모 원정서 데뷔?

[골닷컴] 한만성 기자 = 올 초 LAFC로 이적한 김문환(25)이 북미프로축구 메이저리그사커(MLS) 데뷔를 위한 준비를 마쳤다.

김문환은 지난 1월 부산 아이파크에서 LAFC 이적이 결정된 후 2월 바로 미국 LA로 건너가 적응을 시작했다. 그러나 그는 오른쪽 무릎 부상을 안은 채 팀에 합류하며 프리시즌 캠프 초반에는 개인 훈련으로 부상 회복에 전념해야 했다. 이후 김문환의 회복세는 예상보다 늦어졌다. 이 때문에 그는 팀 훈련에 합류한 후에도 훈련 프로그램을 부분적으로 소화하며 강도를 조절해야 했다.


주요 뉴스  | "​[영상] 카타르 조직위원장 "월드컵 준비 문제 없다""

결국, 김문환은 지난달 중순 개막한 MLS 시즌 초반 두 경기에 내리 결장했다. 밥 브래들리 LAFC 감독은 "현재 김문환은 팀 훈련 중 미니게임을 다섯 번 진행한다면 이 중 세 차례 정도만 소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문환은 이번 주부터는 훈련 강도를 100%로 끌어올린 채 꾸준히 팀 훈련을 소화했다. 브래들리 감독은 오는 2일 새벽 4시 30분(한국시각) 휴스턴 다이나모전을 앞두고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문(김문환의 애칭)은 이번 주 팀 훈련을 100% 소화했다. 그는 계속 팀에 적응 중이다. 우리가 경기하는 방식은 그가 과거 뛰었던 팀과 다르다. 그는 배우는 시기를 거쳐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 "​[영상] 슈퍼리그 탈퇴에 대한 선수들 반응 모음zip"

LAFC는 MLS에서 세밀한 패스로 경기를 풀어가면서도 빠른 속도로 상대 문전으로 파고드는 축구를 하는 팀으로 유명하다. 브래들리 감독은 지난 시즌 K리그1에서 강등된 부산 아이파크가 지향한 축구와는 달리, LAFC는 볼을 소유한 채 경기를 풀어가는 팀이라는 점을 가리키며 김문환에게 적응 기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브래들리 감독은 이내 김문환에 대해 "그는 좋은 친구(good guy)"라며, "우리는 그가 팀에 도움이 될 만한 선수라는 점을 자신한다. 단, 그의 데뷔 시점은 아직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LAFC는 김문환이 결장한 지난 두 경기에서 1승 1무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