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어시스트? 사실 슛이었다" 솔직한 고백

마지막 업데이트
댓글()
뉴캐슬의 첫승 배달한 기성용 프리킥, 사실 패스 아닌 슛이었다

[골닷컴] 한만성 기자 = 소속팀 뉴캐슬 유나이티드의 올 시즌 첫 승을 이끈 미드필더 기성용(29)이 왓포드전 결승골을 도운 패스는 사실 슛이었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뉴캐슬은 지난 4일(이하 한국시각) 왓포드를 상대한 2018-19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11라운드 홈 경기에서 65분에 터진 아요세 페레스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전까지 3무 7패로 승리가 없던 뉴캐슬은 후반에 나란히 교체 투입된 기성용과 페레스가 결승골을 합작해내며 첫 승을 따냈다. 기성용이 공격 진영 왼쪽에서 문전으로 날카롭게 올린 프리킥을 페레스가 머리로 방향만 바꾸는 감각적인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이 덕분에 뉴캐슬은 프리미어 리그 강등권(18~20위)에서 벗어나 17위로 올라섰다.


주요 뉴스  | "​[영상] 모두가 박수 보낸 램파드의 첼시 방문"

기성용이 기록한 도움은 팀은 물론 그에게도 매우 중요했다. 그는 올 시즌 뉴캐슬로 이적한 후 라파엘 베니테스 감독의 신임을 아직 100% 받지 못하고 있다. 기성용은 뉴캐슬이 올 시즌 프리미어 리그에서 치른 11경기 중 6경기에서 아예 대기 명단에서도 제외됐고, 왓포드전 또한 경기 도중 주전 미드필더 존조 셸비가 부상을 당해 교체되며 출전할 기회를 잡을 수 있었다.

그러나 기성용은 갑작스러운 출전 기회 속에서 결승골을 만들어내는 도움을 기록하고도 행운이 따라준 게 사실이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는 6일 지역 일간지 '크로니클 라이브'를 통해 "(프리킥 상황에서) 나는 슛을 하려고 했었다"고 말했다. 기성용은 "나는 슈팅을 시도했는데 페레스가 훌륭하게 공을 건드리면서 상대 골키퍼가 건드릴 수도 없는 골이 됐다. 그러나 사실 나는 (패스가 아닌) 슛을 하려고 했었다. 이번 승리가 팬들에게 기쁨을 줬으면 한다. 앞으로 특히 홈에서는 더 많이 이길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성용은 페레스의 골을 만들어낸 프리킥은 비록 슈팅이 패스가 되는 행운이 따라줬다면서도, 왓포드전 자신이 펼친 활약에는 만족감을 내비쳤다. 그는 "왓포드전에서 능력을 보여줄 기회를 잡았다. 나는 앞으로 내가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더 많은 경기에 출전하고 싶다. 팀을 위해 무언가를 했다는 데 만족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투헬 감독부터 음바페까지, PSG의 할로윈데이"

한편 기성용은 이달 중순 소집되는 한국 대표팀 명단에서 제외됐다. 파울루 벤투 한국대표팀 감독은 고질적인 무릎 통증과 체력적인 부담을 안고 있는 기성용을 배려하는 차원에서 그를 차출하지 않기로 했다. 이 덕분에 기성용은 뉴캐슬에 남아 주전 경쟁 대상인 셸비, 모하메드 디아메와 함께 지속적으로 팀 훈련을 할 수 있게 됐다. 잉글랜드 출신 셸비, 세네갈 출신 디아메는 현재 각각 자국 대표팀의 부름을 받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가뜩이나 아직 팀 내 입지를 다지지 못한  기성용이 매달 대표팀에 차출되면 이들과의 주전 경쟁을 펼치는 데 불리함을 안게 된다.

기성용의 경쟁 상대 셸비는 중원에서 기동력과 직접적으로 득점 기회를 만드는 날카로운 패스 능력이 돋보이는 자원이며 디아메는 터프한 수비력이 최대 장점으로 꼽힌다. 그러나 셸비는 왕성한 활동량, 경기당 평균 2.3회에 달하는 키패스는 높은 평가를 받으면서도 전체적인 패스 성공률은 68.1%에 불과하다. 디아메는 경기당 평균 태클 성공 횟수 3.5회를 기록하며 적극적인 수비력을 선보이고 있으나 그 또한 패스 성공률이 72.%에 불과하다. 두 선수 모두 중앙 미드필더인 점을 고려할 때 공수에서 보여주는 적극성과는 별개로 안정적인 패스 연계 능력은 떨어지는 편이다.

다음 뉴스:
'압도하고도 무승부' 이탈리아, 결정력 부족에 울다
다음 뉴스:
맨유, 박지성 이어 에브라에게 앰버서더 제안 검토
다음 뉴스:
기성용, 뉴캐슬 팬들이 매긴 팀 내 평점 '4위'
다음 뉴스:
AS로마, 폭행당한 리버풀 팬 위해 기부
다음 뉴스:
훈훈한 모드리치, 다운증후군 소년팬 편지에 '미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