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안 떠나"·스완지 "안 보내"..잔류할 듯

댓글()
기성용(29)이 소속팀 스완지시티에 잔류할 거로 보인다.

[골닷컴] 윤진만 기자= 웨스트햄유나이티드의 관심을 받은 미드필더 기성용(29)이 소속팀 스완지시티에 잔류할 거로 보인다.

스완지가 웨스트햄 윙어 안드레 아예우 영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웨스트햄이 기성용의 이적을 요구하면서 최근 현지 언론에 의해 ‘스왑딜’ 가능성이 제기됐다.


주요 뉴스  | "​[영상] 레알 이적설? 네이마르는 파리에서 행복하다!"

하지만 선수가 30일 아스널전을 마치고 잔류 의지를 표명한 데다 구단도 아예우 협상에 기성용이 포함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로써 기성용은 오는 여름까지인 계약기간을 모두 채운 뒤,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자유계약으로 새 둥지를 찾을 거로 전망된다.

한편, 스완지는 선수 맞교환 형식이 아닌 않는 순수 계약으로 1800만 파운드 가량을 지급해 아예우를 영입할 전망이다.

강등권 탈출을 최우선 목표로 삼은 만큼 과거 스완지에 몸담았던 아예우만큼은 어떻게든 영입한다는 의지다.


주요 뉴스  | "[영상] 클롭 감독, 살라 응원가에 폭소한 까닭은?"

동시에 영입을 추진한 또 다른 안드레, 쉬를레(도르트문트)의 경우 리버티 스타디움 입성이 어려워졌다. 같은 포지션의 안드리 야몰렌코가 30일 팀 훈련 중 부상을 당하면서 쉬를레의 잔류 가능성이 올라갔다.

스완지는 이적시장 마지막 날 리버풀에서 출전 기회를 잡지 못한 미드필더 라자르 마르코비치의 임대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스카이스포츠’는 “스완지가 이적시장 마감일을 아주 바쁘게 보낼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음 뉴스:
부스케츠 “메시가 나오자 경기가 바뀌었다”
다음 뉴스:
일본과 맞붙는 박항서 감독, “쉽지 않지만 승리 도전”
다음 뉴스:
일본, 사우디에 1-0 신승… 베트남과 24일 8강 격돌
다음 뉴스:
같은 심판, 같은 난입, 다른 판정…누누는 퇴장
다음 뉴스:
대니 머피 “토트넘, 영입 필요없다…케인 공백 SON으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