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독한 에이스’ 김승대, “국가대표 생각 없어요”

댓글()
Kleague
맹활약한 김승대는 “국가대표를 위해 뛴 게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벤투 감독이 이날 경기장을 찾는다는 보도는 일찌감치 나왔다. 경기를 뛴 양팀 선수들 모두 의식할 수 밖에 없었지만, 김승대는 자신의 머리 속에는 국가대표가 아닌 포항으로 가득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골닷컴, 서울월드컵경기장] 서호정 기자 = 파울루 벤투 감독이 처음으로 K리그를 찾은 22일 서울월드컵경기장. FC서울과 포항 스틸러스의 K리그1 25라운드에서 가장 돋보인 선수는 단연 김승대였다. 포항 공격의 최전선에 선 그는 좌우, 중앙을 가리지 않고 활발한 플레이를 펼치며 팀 공격을 연결했다. 

‘라인 브레이커’라는 별명답게 서울 수비 배후를 침투해 혼란을 주는가 하면, 빠른 동작과 기술로 찬스를 열었다. 양한빈의 불운한 자책골로 인해 포항의 1-0 승리로 승부가 갈렸지만 경기를 지켜 본 대다수가 김승대에게 가장 강렬한 인상을 받았다. 벤투 감독은 경기에 대한 어떤 평가나 코멘트를 하지 않았지만, 그 동안 대표팀과 관련해 불운했던 김승대가 새로운 외국인 감독의 눈에 들었을 거라는 추측을 할 수 있었다. 


주요 뉴스  | "​​[영상] 호날두, 세리에A 데뷔... 골 빼고 다 보여줬다"

포항의 최순호 감독도 김승대의 활약을 높이 평가했다. 그는 “좋은 장점을 지닌 선수다. 강한 정신력으로 목표를 더 높게 잡으면 올라갈 선수다. 자기 기량을 보여주면서 대표팀에 갔으면 좋겠다”라는 칭찬과 당부도 했다.

경기 후 김승대는 믹스트존에서의 인터뷰 요청에 머뭇거렸다. 그는 “골도 넣지 못했는데…”라고 말했다. 거듭되는 요청에 취재진 앞에 선 그는 “팀이 목표로 하는 AFC 챔피언스리그에 가기 위해선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다. 팀과 내 자신을 위해 죽기 살기로 뛴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승대는 본인이 먼저 “국가대표를 위해 뛴 게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벤투 감독이 이날 경기장을 찾는다는 보도는 일찌감치 나왔다. 경기를 뛴 양팀 선수들 모두 의식할 수 밖에 없었지만, 김승대는 자신의 머리 속에는 국가대표가 아닌 포항으로 가득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나도, 팀도 더 높은 무대를 가야 한다. 아직 경쟁은 끝나지 않았다. 우리도 할 수 있다. 그게 강한 동기부여가 된다”라고 말했다. 포항은 과거와 같은 화려한 스쿼드를 구축할 수 없는 팀이다. 지난 시즌이 끝나고는 손준호마저 떠났다. 김승대만이 홀로 남아 다른 차원의 경기력을 펼친다. 그래서 고독한 에이스다. 

그 책임감을 김승대는 그라운드에서 다 보여줬다. 화려한 플레이 뿐만 아니라 경기 막판까지 최선을 다해 뛰는 모습엔 상대인 서울 팬들마저 감탄할 정도였다. 


주요 뉴스  | "​[영상] 백발의 판 페르시, 녹슬지 않은 득점 감각"

국가대표에 대한 질문에는 “크게 생각하지 않고 있다”라고 답했다. K리그에서의 실적에도 불구하고 김승대는 대표팀과 큰 인연이 없었다. 유럽파를 소집하지 못하는 시기에 들어왔다가, 다음 소집에는 제외되는 상황이 반복됐다. 

벤투 감독이 부임하면서 편견과 기존의 인상 없이 처음부터 다시 선수들에 대한 평가가 시작된다. 김승대가 수혜자가 될 가능성이 높지만 그는 “대표팀은 이미 몇 차례 경험했다. 감독님의 스타일에 맞지 않으면 뽑힐 수 없다는 걸 안다. 그런 생각보다는 포항에서 동료들과 함께 좋은 성과를 내는 데 더 집중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다음 뉴스:
해피원 포그바, 득점률 커리어하이 찍었다
다음 뉴스:
맨시티 승리에도 펩 독설 "이런 선수들과 행복할 수 없다"
다음 뉴스:
'윙크스 극장골' 토트넘, 풀럼에 2-1 역전승 [GOAL LIVE]
다음 뉴스:
라니에리 "좋은 경기였다. 풀럼은 괜찮을 것" [GOAL LIVE]
다음 뉴스:
포체티노 "윙크스 자랑스럽다, 알리 부상 지켜봐야" [GOAL LIV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