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자' 라멜라-손흥민, '공존' 가능성 선보이다

댓글()
토트넘 왓포드
'경쟁자' 라멜라-손흥민, '공존' 가능성 선보이다

(MK 돈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 대 왓포드 경기 현장. 사진=골닷컴 이성모 기자) 

전반전 선발 출전한 라멜라와, 후반 교체투입된 손흥민. 손흥민이 '흔들고', 라멜라가 '결정짓고', 공존 가능성 선보였다. 

[골닷컴, 밀튼 킨스] 이성모 기자 = '포지션 경쟁자' 라멜라와 손흥민이 토트넘의 승리를 '합작'했다. 


주요 뉴스  | "​​[영상] 리버풀, 페키르 영입 포기를 후회할까?"
26일(현지시간), 잉글랜드 밀튼 킨스에서 토트넘 대 왓포드의 카라바오컵(리그컵) 경기가 펼쳐졌다. 이 경기는 홈구장 공사가 완공되지 않은 토트넘 측이(이 경기의 홈 팀) 웸블리를 대여하지 못해 런던으로부터 북쪽으로 약 1시간 거리에 있는 밀튼 킨스에서 경기를 가지면서 경기 시작전부터 논란이 되기도 했다. 

막상 시작된 양팀의 경기는 홈팀의 이점을 왓포드에 넘겨주지 않기 위해 밀튼 킨스에서의 경기를 고수한 토트넘의 의지가 무색하리만큼 토트넘의 뜻대로 풀리지 않았다. 케인을 빼고 라멜라, 모우라 두 선수에게 공격을 맡긴 토트넘은 이렇다할 득점 기회를 만들어내지 못했고 후반이 시작되자마자 왓포드에 선제골을 내주며 불안하게 끌려가기 시작했다. 

양팀의 경기 흐름을 바꾼 것은 손흥민, 뎀벨레의 교체투입이었다. 토트넘은 두 선수가 들어간 직후부터 흐름을 바꾸기 시작했고, 특히 왼쪽 윙포워드 포지션에서 출전한 손흥민은 투입직후부터 계속 해서 날카로운 침투 동작으로 왓포드 수비진을 흔들어놓기 시작했다. 

손흥민의 교체투입이 경기 흐름을 바꾸는 역할을 했다면, 실제로 경기의 결과를 바꿔놓은 선수는 에릭 라멜라였다. 이날 공격수의 역할을 맡았음에도 하프라인까지 내려와 수비에 가담하는 등 다각도로 활약했던 라멜라는 델레 알리가 페널티킥으로 만들어낸 동점골 상황에 기여했을 뿐 아니라, 잠시 후 나온 역습 상황에서 뎀벨레의 패스를 이어 받아 침착하게 득점에 성공, 토트넘의 2-1 역전을 이끌었다. 

그대로 2-1 토트넘의 승리로 끝나는 것 같던 경기는 결국 왓포드의 동점골이 터지면서 2-2로 마감, 곧이어 승부차기로 이어졌다. 손흥민과 라멜라는 승부차기에서도 토트넘의 1, 2번 키커로 나서 나란히 페널티킥을 성공시켰다.
 
주요 뉴스  | "​[영상] 네이마르-음바페 없이 4골, 압도적인 PSG"
결국 경기는 토트넘의 승리로 끝났다. 이 경기에서 라멜라와 손흥민은, 두 선수가 단순히 '포지션 경쟁자'일 뿐만이 아니라, 얼마든지 함께 공존하며 팀에 승리를 안길 수 있는 존재라는 것을 분명하게 보여줬다. 

잉글랜드 밀튼 킨스 = 골닷컴 이성모 기자 
 

다음 뉴스:
英 신문, 해리 케인 부상 "HARRY PAIN(해리 페인)" [GOAL LIVE]
다음 뉴스:
손흥민을 얻은 벤투의 승부수, 변칙 4-4-1-1
다음 뉴스:
첼시, 올여름 체흐에게 코치직 제안 계획
다음 뉴스:
벤투호 16강 상대, F조 최종전 결과에 달렸다
다음 뉴스:
박항서의 베트남, 원정 亞컵 첫 승…16강 유력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