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할릴호지치 경질 왜?…‘리더십에 의문부호’

댓글()
gettyimages
일본축구협회가 월드컵 개막 두 달여 남겨두고 대표팀 감독 경질이라는 초강수를 꺼냈다.

[골닷컴] 윤진만 기자= 일본축구협회가 월드컵 개막 두 달여 남겨두고 대표팀 감독 경질이라는 초강수를 꺼냈다.

9일 일본 공영 NHK 등에 따르면, 타시마 코조 협회장이 바히드 할릴호지치 감독에게 직접 경질을 통보했다.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위 내용을 공표할 예정이라고.


주요 뉴스  | "​[영상] 또 터졌다, 권창훈! 이번엔 결승골"

일본을 러시아월드컵 본선에 올려놓은 감독이라 이번 결정이 다소 충격으로 다가온다.

일본 현지에선 대표팀 선수단 내부의 불신이 경질로 이어졌다고 보는 분위기다. 할릴호지치 감독의 리더십에 의문을 갖고, 경기 방식에도 불만을 품었다는 거다.

할릴호지치 감독은 요구사항이 지나치게 많은 지도자로 알려졌는데, 예컨대 대표 선수 체지방 비율을 설정하고(“9~10%까지 낮추라”), 장시간 비디오 미팅을 했다.

최근 A매치에서 한국에 1-4 대패하고, 지난 3월 친선전에서 말리,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승리하지 못한 것도 여론을 들끓게 한 요인이다.

일본 스포츠 신문들은, 니시노 아키라 전 나고야 그램퍼스 감독(현 협회 기술위원장), 데구라모리 마코토 전 올림픽 대표팀 감독 등을 후임으로 거론하고 있다.


주요 뉴스  | "[영상] 포그바의 부활에 맨유와 무리뉴가 웃는다"

보스니아 출신 할릴호지치 감독은 2014브라질월드컵에서 알제리를 16강에 올리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알제리 대표팀 부임 전에는 릴, 렌, 파리생제르맹, 트라브존스포르, 코트디부아르 대표팀 등을 이끌었다. 2015년 3월부터 3년 넘게 일본을 지휘했다.

일본은 콜롬비아, 세네갈, 폴란드 등과 러시아월드컵 H조에 속했다.

사진=게티이미지

다음 뉴스:
시메오네 감독, “아틀레티코는 내 삶이다”
다음 뉴스:
캐러거 "아스널의 문제, 에메리 탓 아니다"
다음 뉴스:
부폰 “호날두 가진 유벤투스, 강력한 UCL 우승후보”
다음 뉴스:
대한축구협회, 이승우 발탁-기용 개입 논란 일축
다음 뉴스:
리버풀 팬들의 심금을 울린 행복한 감독, 위르겐 클롭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