亞 쇼크는 없었다, 이란 꺾고 8강…의조·승우 연속골

댓글()
KFA
두 번의 쇼크는 없었다.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이 이란을 꺾고 금메달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골닷컴] 윤진만 기자= 두 번의 쇼크는 없었다.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이 이란을 꺾고 금메달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3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 주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16강에서 이란을 2-0으로 물리쳤다. 전후반 각각 황의조와 이승우가 연속골을 터뜨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먼저 8강에서 선착한 우즈베키스탄의 8강 상대로 정해졌다. 


주요 뉴스  | "??[영상] 호날두, 세리에A 데뷔... 골 빼고 다 보여줬다"

조별리그에서 약체 말레이시아에 충격패하며 불안감을 노출한 대표팀이지만, 이날은 달랐다. 경기 전 주전 센터백 김민재의 경고누적에 의한 출전정지, 경기 중 주전 골키퍼 조현우의 부상 등의 변수에도 흔들리지 않았다. 전반 40분 황의조의 침착한 슈팅이 팽팽하던 경기 분위기를 단번에 바꿔놓았다.

레프트백 김진야가 박스 안으로 침투하는 황인범을 향해 전진패스를 보냈다. 골문 왼쪽 지점에서 공을 잡은 황인범은 무게중심을 잃은 상태에서 골 에어리어 부근으로 기어이 공을 전달했다. 공이 굴러오는 상황에서 황의조를 마크하는 수비수는 없었다. 황의조는 침착한 오른발 슈팅으로 0의 균형을 깨트렸다.

기분 좋게 돌입한 후반전. 한국은 운 좋게 한 골을 더 달아났다. 상대 진영 박스 부근에서 상대 선수가 공중볼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는데, 땅에 떨어진 공은 바로 옆에 있던 이승우에게 연결됐다. 이승우는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페널티 아크를 향해 빠르게 달리면서 수비수 2~3명을 따돌린 뒤 골문 우측 하단을 향한 강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주장 손흥민은 측면에서 볼 배급에 힘쓰는 터라 박스 안에서 위협적인 찬스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하지만 동갑내기 공격수 황의조와 월드컵부터 인연을 맺은 후배 이승우가 그의 몫을 대신해 득점을 책임졌다. 대회전부터 인맥 논란의 중심에 선 황의조는 이번 대회에서만 5골째를 기록했다. 컨디션 난조를 보인 이승우는 잔여 토너먼트에서의 활약을 더욱 기대케했다.


주요 뉴스  | "?[영상] 백발의 판 페르시, 녹슬지 않은 득점 감각"

대표팀은 2-0 리드한 상황 속에서도 몇차례 위협적인 찬스를 만들었다. 경기가 막바지로 치달을수록 체력과 집중력이 모두 떨어지는 모습을 보였다. 해설위원 입에선 늘 그랬듯이 “집중해야 합니다”가 반복해서 나왔다. 하지만 최종 수비수의 헌신적인 클리어링을 통해 위기를 극복, 2-0 승리를 끝까지 지켜냈다.

김학범 감독 입장에선 후반 초반 다리를 만지며 송범근과 교체된 조현우의 몸상태가 마음에 걸릴 것 같지만, 어쨌거나 가장 큰 목표인 승리를 따냈다. 한국은 27일 베카시에서 이란 못지않게 까다로운 상대인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준결승 진출에 도전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다음 뉴스:
英 신문, 해리 케인 부상 "HARRY PAIN(해리 페인)" [GOAL LIVE]
다음 뉴스:
손흥민을 얻은 벤투의 승부수, 변칙 4-4-1-1
다음 뉴스:
첼시, 올여름 체흐에게 코치직 제안 계획
다음 뉴스:
벤투호 16강 상대, F조 최종전 결과에 달렸다
다음 뉴스:
박항서의 베트남, 원정 亞컵 첫 승…16강 유력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