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hvicha-Kvaratskhelia(C)GettyImages

파리 생제르맹의 ‘1482억’ 제안 거절...반드시 재계약한다, 선수는 “유로 끝나고 결정할 것”

[골닷컴] 이정빈 기자 = 에이전트와 아버지를 통해 파리 생제르맹 이적을 원한다는 사실이 드러난 흐비차 크바라츠헬리아(23·나폴리)가 드디어 입을 열었다. 크바라츠헬리아는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4 무대에 집중한 뒤에 미래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폴리는 여전히 그와 재계약을 바라고 있으며, 파리 생제르맹의 거액 제안도 거절했다.

크바라츠헬리아는 19일(한국시간) 튀르키예와의 UEFA 유로 2024 조별리그 F조 1차전을 마치고 영국 매체 ‘스카이 스포츠’와 인터뷰에서 “국가대표팀에만 집중하고 있다. 유로 대회가 끝나고 스스로 미래를 결정할 것이다”라며 “경기장에서 국가대표팀을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다른 이가 말하는 것에 생각하지 않고 오직 조지아에만 집중하는 중이다”라고 이야기했다.

기사는 아래에 이어집니다

킬리안 음바페(25)가 레알 마드리드로 떠난 파리 생제르맹은 그 자리를 크바라츠헬리아로 메우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이미 여러 차례 제안을 보냈는데, 나폴리의 완강한 태도에 번번이 가로막혔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파리 생제르맹이 나폴리에 1억 유로(약 1,482억 원)를 제시했으나, 나폴리는 고민도 없이 이를 뿌리쳤다.

2022-23시즌 이탈리아 세리에 A 우승을 차지하며 이적 첫 시즌부터 영광을 차지한 크바라츠헬리아는 이번 시즌에는 전혀 다른 결과를 얻었다. 리그 34경기에 나서 11골과 6도움을 쌓았지만, 팀은 10위까지 곤두박질쳤다. 루치아노 스팔레티(65·이탈리아) 감독이 떠나고 이번 시즌에만 3명의 감독이 나폴리 이끌었을 정도로 팀의 기반이 무너졌다.

나폴리가 1시즌 만에 침몰하자, 그의 에이전트와 아버지가 나서 크바라츠헬리아의 이적을 바랐다. 크바라츠헬리아의 에이전트인 마무카 주겔리는 자신의 고객이 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 뛰어야 한다면서 나폴리를 떠나고 싶다고 공개적으로 알렸다. 크바라츠헬리아의 아버지 역시 “아들이 나폴리에 머무르는 것을 원치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크바라츠헬리아의 에이전트와 아버지가 깜짝 발언하자, 나폴리는 17일 구단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크바라츠헬리아의 에이전트와 아버지가 한 발언에 대해 구단이 선수와 계약이 3년 더 남았다는 점을 강조한다. 크바라츠헬리아는 판매 대상이 아니다. 나폴리와 계약한 선수의 미래를 결정하는 건 에이전트나 아버지가 아니라 나폴리 구단이다. 이상 끝”이라고 강경하게 반응했다.

크바라츠헬리아의 이적 가능성을 완전히 차단한 나폴리는 선수와 재계약을 꿈꾸고 있다. 이들은 크바라츠헬리아에게 연봉 3배 인상과 방출 허용 금액(바이아웃) 조항을 내세워 선수를 설득하고 있다. 나폴리가 제시한 연봉은 400만 유로(약 59억 원)와 보너스인데, 크바라츠헬리아 측은 500만 유로(약 74억 원) 이상의 연봉을 희망하고 있다.

이탈리아 매체 ‘디 마르지오’는 18일 “나폴리는 크바라츠헬리아와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안토니오 콘테(54) 감독, 아우렐리오 데 라우렌테스(74) 회장, 지오반니 만나(35·이상 이탈리아) 단장 모두 같은 입장을 취했다”라며 “크바라츠헬리아에게 열린 길은 단 하나다. 구단은 재계약을 통해 동행을 이어갈 것이며, 파리 생제르맹의 1억 유로 제안도 거절했다”라고 보도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