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de Bellingham England 2024Getty Images

‘우승 후보’ 평가 무색한 경기력... ‘졸전’ 거듭한 잉글랜드, 덴마크와 1-1 무승부

[골닷컴] 이정빈 기자 = 초호화 선수단을 자랑하며 이번 대회 유력한 우승 후보로 뽑힌 잉글랜드가 처참한 경기력으로 덴마크와 비겼다. 해리 케인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면서 16강 진출을 조기 확정하지 못했다.

잉글랜드는 21일 오전 1시(한국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프랑크푸르트 아레나에서 열린 덴마크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4 조별리그 C조 2차전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승점 1점을 추가한 잉글랜드는 승점 4점(1승 1무)으로 선두 자리를 지켰으나, 저조한 경기력으로 찝찝한 결과를 남겼다.

기사는 아래에 이어집니다

카스페르 휼만드 감독이 이끄는 덴마크는 3-4-1-2전형으로 나섰다. 카스페르 슈마이켈(GK), 야닉 베스터고르, 안드레아스 크리스텐센, 요아킴 아네르센, 빅토르 크리스티안센,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모르텐 히울만, 요아킴 멜레, 크리스티안 에릭센, 요나스 빈, 라스무스 호일룬이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개러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이 이끄는 잉글랜드는 4-2-3-1 전형으로 대응했다. 조던 픽포드(GK), 키어런 트리피어, 마크 거히, 존 스톤스, 카일 워커, 데클란 라이스, 트렌트 알렉산더아놀드, 필 포든, 주드 벨링엄, 부카요 사카, 해리 케인이 출격했다,

전반 13분 포든이 덴마크 수비진을 흔든 후 슈팅을 가져가면서 포문을 열었다. 전반 18분 워커의 오버래핑 후 크로스가 케인에게 향했고, 케인이 이를 놓치지 않고 덴마크의 골망을 갈랐다. 전반 32분 빈의 슈팅이 거히 몸에 맞고 절묘한 궤적을 그렸는데, 슈팅이 윗 그물에 안착하며 덴마크가 아쉬움을 남겼다.

전반 34분 히울만이 박스 바깥 먼 거리에서 시도한 중거리 슈팅이 골대를 맞고 들어가면서 경기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전반 41분 포든이 덴마크 수비진을 뚫어낸 후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슈팅은 슈마이켈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전반 44분 호이비에르의 슈팅은 픽포드 골키퍼가 안정적으로 잡아내며 무위에 그쳤다,

후반 6분 덴마크 수비수를 맞고 골문으로 향한 라이스의 슈팅은 슈마이켈 골키퍼 품에 안겼다. 후반 8분 아놀드의 롱패스가 박스 안으로 침투한 사카에게 향했지만, 사카의 슈팅이 옆으로 빗나갔다. 후반 11분 포든의 왼발 중거리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면서 덴마크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후반 14분 케인의 패스를 받은 사카가 슈팅을 시도했으나, 목표에 도달하지 못했다. 후반 24분 경기가 풀리지 않은 잉글랜드는 케인, 포든, 사카를 모두 빼고 올리 왓킨스, 재러드 보언, 에베레치 에제를 투입하며 변화를 시도했다. 후반 26분 덴마크의 배후공간을 파고든 왓킨스의 슈팅을 슈마이켈 골키퍼가 몸을 날려 막았다.

후반 28분 호이비에르의 중거리 슈팅을 픽포드 골키퍼가 팔을 뻗어 선방했다. 후반 32분에도 호이비에르가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픽포드 골키퍼가 어렵지 않게 슈팅을 처리했다. 후반 추가시간 3분이 주어졌으나, 두 팀 모두 득점에 실패하며 무승부로 2차전을 마쳤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