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기
대한민국 vs 가나

외신의 찬사 “한국 vs 가나, 이번 월드컵 최고의 경기”

PM 11:51 GMT+9 22. 11. 29.
20221128_Cho Gue-sung_Korea

[골닷컴] 김동호 기자 = 아쉬운 결과였지만 박수만한 내용이었다. 외신 역시 이번 조별리그 최고의 경기였다고 칭찬했다.


벤투호는 28일 오후 10시(한국 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예선 2차전에서 가나에 2-3으로 아쉽게 패했다. 전반전을 두 골 뒤지며 마친 대표팀은 후반 조규성의 연속골로 동점에 성공했지만, 다시 한 골 내주며 패하고 말았다.


아쉬운 결과였다. 두 골 차 리드를 따라잡는 저력을 발휘했지만 동점 후 수비 집중력이 아쉬웠다. 이날 패배로 1무 1패가 된 한국은 16강 진출이 불투명해졌다. 마지막 경기인 포르투갈과의 3차전에서 무조건 승리를 거두고, 가나와 우루과이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하지만 잃은 것만 있는 경기는 아니었다. 최근 부진했던 황의조를 대신해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한 조규성이 2골을 터트리며 한국 공격의 희망이 되었다. 그는 후반 12분 이강인의 크로스를 넘어지며 헤더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15분에도 김진수의 크로스를 가나 수비보다 훨씬 높게 날아오르며 머리로 받아 넣었다. 조규성의 월드컵 멀티골은 한국 선수 최초이고, 머리로만 두 골을 터트린 것은 아시아 선수 최초의 기록이다.


한국과 가나가 치고 받는 접전을 펼치자 아랍 매체 ‘알 자지라’는 “이번 대회 최고의 토너먼트 경기라고 생각한다. 축구의 모든 것을 보여준 경기”라고 극찬했다. 이어 “비록 패배했지만 한국은 그들의 공로를 인정받아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알 자지라’는 한국이 2골을 넣으며 따라잡았던 순간에 대해 “경기장은 압도적인 행복감에 휩싸였다. 가나 선수들에게 이번 대회 처음으로 당황한 모습이 보였다. 한국인들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