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ata YamalGetty/GOAL

‘무적함대’ 스페인, 상대 자책골로 이탈리아에 1-0 승리...압도적인 경기력으로 ‘죽음의 조’ 통과

[골닷컴] 이정빈 기자 = 스페인이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이탈리아를 꺾으며 16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2연승을 거둔 스페인이 ‘죽음의 조’ B조에서 가장 먼저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했다.

스페인은 21일 오전 4시(한국시간) 독일 겔젠키르헨의 아레나 아우프샬케에서 열린 이탈리아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4 조별리그 B조 2차전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승리한 스페인은 승점 6점(2승)에 도달하며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이탈리아는 승점 3점(1승 1패)에 머물며 다음 경기에서 16강 진출을 기약했다.

기사는 아래에 이어집니다

루이스 데 라 푸엔테 감독이 이끄는 스페인은 4-3-3 전형으로 나왔다. 우나이 시몬(GK), 마르크 쿠쿠렐라, 에므리크. 라포르테, 로뱅 르 노르망, 다니 카브라할, 파비안 루이스. 로드리, 페드리, 니코 윌리암스, 알바로 모라타, 라민 야말이 출격했다.

루치아노 스팔레티 감독이 이끄는 이탈리아는 4-2-3-1 전형으로 맞섰다. 잔루이지 돈나룸마(GK), 페데리코 디마르코, 리카르도 칼라피오리, 알레산드로 바스토니, 지오반니 디 로렌초, 조르지뉴, 니콜로 바렐라, 페데리코 키에사, 로렌초 펠레그리니, 다비데 프라테시, 잔루카 스카마카가 선발로 나섰다.

전반 2분 윌리암스의 크로스를 페드리가 머리에 정확하게 맞히면서 돈나룸마 골키퍼를 위협했다. 전반 10분 속공에 나선 스페인은 모라타의 크로스를 윌리암스가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이 역시 골문을 외면했다. 전반 24분 야말의 드리블 이후 공을 건네받은 모라타가 유효 슈팅을 기록하며 이탈리아를 더욱더 압박했다.

전반 25분 이탈리아의 틈이 열리자 루이스가 시도한 중거리 슈팅을 돈나룸마 골키퍼가 몸을 날려 저지했다. 전반 41분 루이스가 재차 중거리 슈팅을 가져갔으나, 돈나룸마 골키퍼 품으로 향했다. 전반 내내 슈팅이 없던 이탈리아는 전반 45분 키에사가 반격을 시도했지만, 슈팅이 허공을 갈랐다.

전반 추가시간 2분 동안 두 팀은 득점을 올리지 못한 채 전반을 마쳤다. 스페인이 9개의 슈팅을 시도하며 이탈리아를 압도했으나, 모두 무위에 그쳤다. 득점 없이 라커룸으로 돌아간 두 팀은 남은 45분을 위해 재정비 시간을 가졌다.

후반 7분 쿠쿠렐라의 크로스를 페드리가 바로 슈팅으로 연결했는데, 슈팅이 옆으로 지나치면서 기회를 놓쳤다. 후반 10분 윌리암스의 크로스가 모라타의 머리에 스친 후 칼라피오리 몸을 맞고 이탈리아 골문에 들어갔다. 후반 13분 모라타의 중거리 슈팅을 돈나룸마 골키퍼가 쳐내며 이탈리아가 위기를 모면했다.

곧바로 이어진 스페인의 코너킥 상황에서 르 노르망의 헤더 슈팅을 안드레아 캄비아소가 골문 앞에서 걷어내며 추가 실점을 막았다. 후반 15분 야말이 왼발로 감아 찬 슈팅이 궤적을 그리며 날아갔지만, 한 끗 차이로 빗나갔다. 후반 26분 윌리암스가 좌측면에서 감아 찬 슈팅이 골대 상단 모서리에 맞으며 추가 득점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후반 29분 펠레그리니의 프리킥이 골대 위로 향하면서 이탈리아의 공격이 무산됐다. 후반 41분 이탈리아의 코너킥 상황에서 브라이언 크리스탄테가 슈팅을 만들었지만, 시몬 골키퍼가 이를 손쉽게 잡았다. 후반 추가시간 4분이 주어졌고, 스페인이 계속해서 이탈리아의 골문을 조준했다.

후반 추가시간 2분 아요세 페레스가 이탈리아의 배후 공간을 뚫었지만, 돈나룸마 골키퍼를 넘지 못하면서 점수 차를 늘리는 데 실패했다. 이후 주심이 종료 휘슬을 불었고, 스페인이 크로아티아에 이어 이탈리아도 누르면서 16강 한자리를 차지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