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김영범 기자 = 토트넘이 브라질 대표팀 출신 공격수 리안드로 다미앙의 이적료를 합의했다는 소식이다.

토트넘은 해리 레드냅 감독 시절부터 다미앙에게 깊은 관심을 보였다. 다미앙은 기술이 화려한 다른 브라질의 전통적인 공격수들과는 달리 효율적인 움직임과 높은 골 결정력으로 높은 기대를 받는 선수 중 하나였다. 무엇보다 그는 2012 런던 올림픽에서 6골을 넣으며 득점왕에 올라 빅 클럽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 중에서도 다미앙의 영입에 가장 열성을 보인 클럽은 토트넘이었다. 토트넘은 이미 여러 차례에 걸쳐 이적료를 높였지만, 이를 모두 거절당한 바 있다. 인터나시오날 측은 최소한 2천만 유로 이상을 요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토트넘은 현재 선수단 중에 공격수 역할을 맡을 수 있는 선수가 저메인 데포와 엠마뉘엘 아데바요르 단 두 명뿐이며, 아데바요르는 아프리카 네이션스 컵에 참가하기 위해 대표팀에 합류한 상태다.

이에 토트넘은 공격수를 보강하기 위해 겨울 이적 시장을 바쁘게 보냈지만, 공격형 미드필더인 루이스 홀트비 한 명을 영입하는 데 그치고 말았다.

이러한 상황에서 브라질 '클릭RBS'는 마음이 급해진 토트넘이 결국 이적료를 인터나시오날이 요구하는 수준까지 제안했고, 결국 2천4백만 유로에 협상이 타결됐다고 보도했다.

과연 토트넘이 이적 시장이 닫히기 전까지 추가적인 보강에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윤석영, 최고가 되는 단계
[웹툰] 파스타: 설레발은 곧 필패
레알, 국왕컵 1차전 승리가 절실
외질 "레알, 호날두 원맨팀 아냐"
발로텔리, 밀란에선 굿가이 변신?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