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동호 통신원 = 기성용의 스완지 시티가 첼시를 제치고 구단 역사상 첫 컵 대회 결승전에 진출하게 됐지만, 이보다 에당 아자르의 퇴장이 당분간 더 이슈가 될 것으로 보인다.

스완지는 24일 새벽(한국시각) 홈구장인 리버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2-13시즌 잉글랜드 리그컵(캐피털 원 컵) 첼시와의 준결승 2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하며 1, 2차전 종합 전적 2-0으로 앞서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 경기의 하이라이트는 엉뚱한 곳에서 나왔다. 후반 32분경 스완지의 골킥이 선언된 상황에서 흘러가던 공을 천천히 주우러 가던 볼보이가 마음에 들지 않았던 첼시의 아자르는 달려가서 공을 달라고 재촉했다. 이에 볼보이는 아예 공을 깔고 누워버렸고, 흥분한 아자르는 볼보이의 옆구리를 발로 차 볼을 빼앗았다.

아자르에게 가격당한 볼보이는 고통스러워 하며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고, 스완지 선수들과 홈팬들이 아자르를 향해 분노를 표시했다. 크리스 포이 주심은 곧바로 아자르에게 퇴장 명령을 내렸다.

영국 방송사 '스카이 스포츠' 패널로 현장에서 경기를 지켜본 전 첼시 감독이자 잉글랜드 대표팀 감독이었던 글렌 호들은 "후반 들어 볼보이들이 공을 주우러 가는 속도가 느려져 중계 카메라가 안 보이는 곳에서 아자르가 계속 경고하는 모습이 보였다"고 입을 연 뒤 "그렇지만 볼보이들이 시간을 끄는 건 홈팀의 어드밴티지"라며 정당한 행동이라고 설명했다.

호들은 이어 아자르의 행동에 대해 "비록 아자르가 나이는 어리지만, 유럽 대항전도 많이 뛰어보았고 경기에서의 압박감도 잘 아는 선수가 저런 비상식적인 행동을 했다는 것 자체가 실망스럽다. 분명히 내일 모든 신문의 1면엔 아자르가 뜰 것"이라고 질책했다.

잉글랜드에서 볼보이와 선수 간에 충돌이 일어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가장 근래에 있었던 사건만 찾아봐도 지난 시즌 프리미어 리그 마지막 라운드 에버턴-뉴캐슬 유나이티드 경기에서 뉴캐슬의 요앙 카바예가 에버턴의 볼보이를 밀어 볼보이가 광고판에 부딪히자 관중들이 야유를 퍼부었고, 이에 흥분한 팀 케이힐이 경기가 끝난 뒤 카바예와 몸싸움을 벌여 레드 카드를 받기도 했다.

당시 볼보이를 밀었던 카바예에겐 고의성이 짙지 않아 아무런 징계가 내려지지 않았지만, 아자르는 고의성이 다분해 중징계를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첼시를 따돌리고 결승에 오른 스완지는 다음 달 25일 새벽 웸블리 경기장에서 '4부리그의 기적'을 일으킨 브래드포드 시티와 우승을 다툰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만치니와 발로텔리의 대화
[웹툰] 샴의 싸컷: 너는 내가 되고
스완지 철벽 수비, 새역사 창출했다
뮌헨, 수아레스 영입에 567억 장전
베컴, 첼시에서 입단 테스트 받아?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분데스리가 후반기, 가장 관심이 가는 코리안리거는?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