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오스마르, 구단 최초 외국인 부주장 선임

2015시즌 FC서울 부주장에 오스마르(27, 스페인)가 선임됐다.
지난 해 FC서울에 입단한 오스마르는 넓은 시야와 정확한 패스, 그리고 안정적인 수비력을 보여주며 데뷔 첫해에도 불구하고 K리그 34경기 출전 2골 1도움을 기록했다.
 
이번 오스마르의 부주장 선임은 동료들의 두터운 신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매사 성실한 모습과 밝은 성격은 선수단에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다 줬다. 뿐만 아니라 외국인 선수들과 국내선수들의 가교 역할을 잘해오며 선수들에게 신뢰를 받아왔다.
 
구단 최초 외국인 부주장으로 선임된 오스마르는 주장 고명진과 함께 올 시즌 FC서울을 완벽한 원팀으로 만들 전망이다.
 
한편 FC서울은 오는 17일 저녁 7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하노이 T&T와 AFC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놓고 한판 승부를 펼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