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포르투갈에 1-3 완패… 허무하게 끝난 도전

댓글()
kfa
졌지만 잘 싸웠다라고 말하기는 어려운 완패였다. 8강 이상의 성적을 기대했던 신태용호의 항해는 일찍 끝났다.

[골닷컴, 천안] 서호정 기자 = 새 역사를 향한 신태용호의 항해가 허무하게 끝났다. 유럽의 강호 포르투갈의 예리한 창에 무너진 한국은 3골을 내주고 완패하며 U-20 월드컵을 마쳤다. 

대한민국 U-20 축구 국가대표팀은 30일 저녁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16강전에서 포르투갈 U-20 축구 국가대표팀에게 1-3으로 패했다. U-20 대표팀 역대 전적에서 포르투갈에 3무 4패로 절대 열세에 시달린 한국은 역사를 뒤집지 못한 채 무릎 꿇었다. 개최국으로서 1983년 이후 24년 만에 대회 4강에 진출하겠다던 도전도 마침표를 찍었다.

이른 시점의 실점이 한국의 경기 운영을 어렵게 만들었다. 전반 10분 만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역습 상황에서 한번에 왼쪽 측면을 열어 준 한국은 포르투갈의 풀백 유리 히베이루가 침투해 올린 크로스를 막지 못했다. 반대편으로 넘어간 공을 샤다스가 쇄도하며 슛으로 연결했고, 공은 한국 골문의 오른쪽 구석을 가르며 들어갔다. 


주요 뉴스  | " [갤러리] '아스널 스타' 외질의 440억 대저택은? "

한국은 분위기를 뒤집기 위해 적극적인 공격 태세를 취했다. 조영욱이 배후 침투를 펼치고 이진현, 이승우가 패스를 넣었다. 그러나 포르투갈 수비라인의 오프사이드 트랩에 계속 빠졌다. 전반 20분 윤종규가 깊숙하게 침투하며 측면에서 중앙으로 달려가 때린 슛은 골대 옆으로 빠져나갔다. 전반 25분, 조영욱이 적극적인 압박으로 잡은 찬스도 위협적인 슛으로 연결되진 않았다. 

선제 실점의 충격이 가시기도 전에 두번째 실점이 나왔다. 전반 27분 포르투갈의 에이스인 곤살베스가 스위칭 플레이로 왼쪽 측면으로 이동했다. 그가 측면을 흔든 뒤 올린 크로스를 반대편에서 받은 산더 실바가 다시 크로스를 올렸다. 윤종규의 등을 맞고 아크 정면으로 흐른 것을 달려 든 브루누 코스타가 슛으로 연결했다. 공은 바운드되며 골키퍼 송범근의 손을 피해 왼쪽 구석으로 빨려 들어갔다.

포르투갈의 매서운 측면 공격은 전반 39분에도 한국을 놀라게 했다. 오른쪽에서 올라온 얼리 크로스를 산더 실바가 몸을 던지며 슛을 한 것이 골대 옆 그물을 때렸다. 한국은 추격을 위한 실마리를 잡기 위해 공격을 펼쳤지만 포르투갈의 조직적인 수비에 흐름이 끊겼고 전반을 2골 차로 뒤진 채 마쳤다.

후반에도 공격의 주도권을 쥔 쪽은 포르투갈이었다. 후반 6분 코너킥에 이은 문전 혼전 상황에서 포르투갈이 수적으로 적은 데도 헤딩을 허용하며 한국은 위기를 맞았다. 송범근의 몸을 던진 방어가 없었다면 실점할 뻔 했다. 후반 8분에는 포르투갈의 미드필더 곤살베스의 강력한 중거리 슛이 송범근을 점프하게 만들었다. 

후반 들어서도 흐름이 좀처럼 바뀌지 않다 신태용 감독은 이른 시점에 교체 카드 2장을 꺼냈다.후반 9분 이유현을 빼고 우찬양을, 2분 뒤에는 하승운을 빼고 이상헌을 투입했다. 선수 교체 이후 한국은 이승우, 이승모 등이 과감한 중앙 돌파를 시도하며 아크 부근에서 좋은 프리킥을 얻어냈다. 후반 19분 이상헌의 오른발 프리킥이 예리하게 감겨 들어갔지만 골대 윗그물에 걸리며 아쉬움을 삼켰다. 


주요 뉴스  | "[갤러리] 차범근-두리,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축구 스타 '부자'는?”

후반 24분 포르투갈은 세번째 골을 넣으며 한국의 추격 의지를 완전히 꺾었다. 아크 왼쪽에서 공을 잡은 선제골의 주인공 샤다스가 한국 수비 2명을 따돌리고 몸을 던지 수비 둘 사이로 정확한 슛을 날리며 스코어를 0-3으로 벌렸다. 

한국은 후반 26분 이승모의 침투 패스를 받은 이상헌이 빠르게 페널티박스 안을 돌파해 열어 준 찬스를 이승우가 슛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에 막혔다. 이어진 장면에서 핸드볼 파울이 나오며 찬스는 무산됐다. 

한국이 기다린 추격의 골은 후반 36분 나왔다. 우찬양이 측면을 돌파해 내 준 패스를 이상헌이 잡아 감아찬 슛이 80분 넘게 굳건하던 포르투갈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신태용호는 장신 수비수 정태욱을 전방으로 올려 빠르게 공격을 전개했지만 더 이상의 소득을 내지 못한 채 패배를 받아들여야 했다. 


대한민국 U-20 대표팀 1vs3 포르투갈 U-20 대표팀
득점자: 샤다스(10’, 69’), 브루누 코스타(27’), 이상헌(81’)
경고: 우찬양, 정태욱(이상 한국), 후벤 디아스, 조르지(이상 포르투갈)

대한민국(4-4-2): 송범근(GK)-윤종규, 정태욱, 이상민, 이유현(54’ 우찬양)-이승우, 이승모, 이진현, 백승호-조영욱, 하승운(56’ 이상헌)

포르투갈(4-3-3): 디오구 코스타(GK)-유리 히베이루, 조르지 페르난데스, 후벤 디아스, 디오구 달로트-페페, 델가두(65’ 게드손), 샤다스-브루누 코스타(72’ 미겔 루이스), 산더 실바, 디오구 곤살베스

다음 뉴스:
김진수, “지금은 16강전 생각만… 우승까지 한 계단씩”
다음 뉴스:
주세종, “몇 분이 주어지든 팀 위해 뛰겠다”
다음 뉴스:
[GOAL축구만화] 마데카손 자매품 흥시딘
다음 뉴스:
'솔샤르 부임 한 달' 맨유, 전술적으로 바뀐 3가지는?
다음 뉴스:
中 언론 "손흥민은 아시아의 왕, 인정해야"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