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곳 같은 포르투갈 측면 공격에 찢어진 신태용호

댓글()
kfa
윙어의 왕국 포르투갈답게 측면을 이용한 날카로운 역습에 한국 수비가 완전히 무너진 경기였다.

[골닷컴, 천안] 서호정 기자 = 또 한번의 과감한 전술 변화를 시도했지만 포르투갈의 측면 공격은 예상보다 훨씬 더 강했다. 노도처럼 몰려 오는 돌파와 오버래핑, 송곳처럼 정확한 스위칭 플레이와 마무리 세방에 신태용호의 꿈은 찢어지고 말았다. 

대한민국 U-20 축구 국가대표팀은 30일 저녁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16강전에서 포르투갈에게 1-3으로 패했다. 전반에만 2골을 허용한 신태용호는 0-3으로까지 뒤졌다. 경기 막판 이상헌이 1골을 만회했지만 더 이상 격차를 좁힐 수 없었다. 


주요 뉴스  | " [갤러리] '아스널 스타' 외질의 440억 대저택은? "

신태용 감독은 잉글랜드전의 전술적 패착을 성공의 어머니로 삼길 원했다. 포르투갈전에서는 기존에 활용하지 않은 4-4-2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전통적인 4-3-3 포메이션을 가동하는 포르투갈은 조별리그에서 노출한 골 결정력 부족을 적극적인 측면 공격으로 만회하는 전술을 보였다. 

잉글랜드전에서도 측면 강화가 숙제였지만 3-5-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가 쓰리백의 조직력 부족으로 패배를 맛 본 신태용 감독은 포백으로 전환하면서 측면의 주도권을 놓지 않으려 했다. 그 고민의 결과가 4-4-2였다. 

부상에서 돌아온 풀백 윤종규가 선발 출전했고, 양 측면의 이승우와 백승호는 하프라인 부근에서 위치를 잡고 공수 타이밍을 잡았다. 상대 공격을 막으면 조영욱과 하승운의 투톱이 콤비네이션 플레이로 포르투갈의 포백을 무너트리는 게 목적이었다.


주요 뉴스  | "[갤러리] 차범근-두리,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축구 스타 '부자'는?”

그러나 윙어 왕국 포르투갈의 젊은 선수들이 보여주는 파괴력은 예상보다 더 대단했다. 좌로 흔들고, 우로 흔들었다. 쉴 새 없는 스위칭에 한국의 수비는 조직력도 정비하지 못하고 뚫렸다. 전반 10분과 27분의 실점은 마치 복사를 한 듯한 비슷한 패턴이었다. 역습 상황에서 측면을 돌파하고 반대로 오픈을 해주면 2선에서 쇄도하는 선수가 정확한 슛으로 마무리했다. 

후반에도 측면을 사수하지 못하며 흔들렸다. 수비의 자신감이 무너졌고, 세번째 실점의 빌미가 됐다. 상대 공격에 움츠려든 수비진은 샤다스의 개인 돌파에 완전히 뚫리며 패배를 결정 짓는 골을 허용했다.

다음 뉴스:
네이마르 "펠레의 비판? 수용할 수 없어"
다음 뉴스:
루이스 "사리 감독 철학 지지. 골가뭄은 모두의 몫"
다음 뉴스:
해피원 포그바, 득점률 커리어하이 찍었다
다음 뉴스:
맨시티 승리에도 펩 독설 "이런 선수들과 행복할 수 없다"
다음 뉴스:
'윙크스 극장골' 토트넘, 풀럼에 2-1 역전승 [GOAL LIV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