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 LIVE] 안양 이우형 감독 “심동운, 맹성웅 연습 땐 골 못 넣더니…”

댓글 (0)
안양 이우형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이우형 감독을 깜짝 놀라게 한 두 선수의 스토리는?

[골닷컴] 박병규 기자 = FC안양 이우형 감독이 경남FC전에서 가슴을 세 번 쓸어 내렸다. 특히 훈련에서 매번 골을 넣지 못한 두 선수가 승부를 갈랐기 때문이다. 또 맹성웅과의 잊지 못할 내기도 걸어 화제를 모았다.  

안양은 27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경남FC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1 개막전에서 2-1 승리를 거두었다. 심동운은 2021시즌 K리그2 1호골을 터트렸으며 맹성웅은 추가골로 쐐기를 박았다.


주요 뉴스  | "​[영상] 카타르 조직위원장 "월드컵 준비 문제 없다""

이우형 감독은 경기를 앞두고 “2개월 정도 준비를 했는데 생각보다 개막이 너무 빨리 왔다. 그렇지만 나름 준비를 많이 했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겨울 이적시장에서 알차게 보강한 경남이 객관적 전력상 한 수 위로 평가받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달랐다. 오히려 안양이 전반 초반부터 짧은 패스 위주로 공격을 풀어가며 상대를 강하게 밀어붙였다. 

심동운의 선제골이 터졌고 후반 초반 빠른 역습을 활용해 2-0으로 달아났다. 아쉽게 만회골을 내주었지만 막판 집중력을 발휘하여 시즌 첫 승을 챙겼다.  

이우형 감독은 경기 후 “강력한 우승 후보인 경남을 꺾었다. 특히 원정에서 기대 이상의 투쟁력을 보여주어서 고맙다”라며 승리 소감을 밝혔다.  

그는 경기 전 심동운을 향해 “팀에 미치는 영향력이나 공격 옵션 활용도가 상당히 크다. 워낙 경험이 많기 때문에 심동운 한 명만으로도 기회가 많이 나고 동료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했고 득점으로 믿음에 보답했다. 

안양 심동운

이우형 감독은 “동계훈련 슈팅 연습 때 저렇게 나오지 않았다. 슈팅을 보고 깜짝 놀랐다”라며 웃었다. 이어 “심동운뿐 아니라 좋은 선수들이 많다. 그러나 경험 많고 경기 흐름까지 바꿀 수 있는 능력을 가졌다. 그가 앞으로 많은 승점을 가져다 줄 것이다”라며 신뢰를 보냈다.  

안양은 2002년생 공격수 최민서와 1998년생 미드필더 홍창범을 과감히 선발로 내세웠다. 두 선수는 프로 데뷔전을 가졌다. 그는 “감독으로서는 신인 기용에 고민이 많다. 그러나 경남에 가장 적합한 대응이었다”라며 이유를 밝혔다. 최민서에 대해선 “지난 동계 훈련 때 나이 답지 않게 골대 앞에서 침착함을 보였다. 위치 선정, 골 결정력이 뛰어났다”라며 칭찬하였고 홍창범에 대해서는 “팀 전술에 가장 적합한 선수를 선택했다. 공간 창출이나 기술이 뛰어난 선수다”라며 칭찬했다. 


주요 뉴스  | "​[영상] 언변의 마술사 무리뉴의 첫 기자회견"

안양은 후반 중반 페널티킥을 얻은 뒤 득점에 성공하였지만 파울로 재차 시도했다. 그러나 골키퍼에 막히며 격차를 벌릴 수 있는 기회를 놓쳤다. 이에 대해 “2-1 상황에서 동점이나 역전이 나온다. 득점하였다면 달아날 수 있었는데 아쉽다. 저도 사람인지라 실축 후 아차했다. 흐름이 바뀔까봐 걱정이 많았다”라고 했다. 

안양 맹성웅

K리그 데뷔골을 터트린 맹성웅에 대해서는 “사실 슈팅 연습을 할 때마다 엉뚱한 곳으로 가길래 ‘네가 골 넣으면 내가 은퇴하겠다’라고 했는데 골을 넣었다”라며 웃었다. 이어 “경기 끝나고 다시 언급하니 은퇴하지 말라고 말렸다”라며 비화를 밝혔다. 끝으로 "경기를 읽는 시야나 왕성한 활동량이 장점이다. 올 시즌 최소 5개 이상의 공격포인트를 기대한다”라며 성장하길 바랬다.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