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 LIVE] ‘김원균 자책골’ 전북, 서울 2-0 꺾고 개막전 승리 장식

댓글 (0)
나상호
한국프로축구연맹
전북이 상대 자책골에 힘입어 서울을 꺾고 개막전에서 승리를 거뒀다.

[골닷컴, 전주] 이명수 기자 = 전북현대가 상대 자책골에 힘입어 FC서울을 꺾고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전북은 27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1라운드 개막전에서 2-0 승리를 거뒀다.

전북의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4백은 이주용, 김민혁, 홍정호, 이용이었다. 중원에 최영준과 류재문이 자리했고, 2선에 이성윤, 김보경, 한교원이 섰다. 원톱은 구스타보.


주요 뉴스  | "​[영상] 카타르 조직위원장 "월드컵 준비 문제 없다""

서울은 최근 논란에 휩싸인 기성용을 선발 출전시켰다. 기성용은 오스마르와 3선에서 호흡을 맞췄고, 수비라인은 고광민, 김원균, 황현수, 윤종규가 섰다. 골문은 양한빈이 지킨 가운데 나상호, 박주영, 조영욱이 공격 선봉에 섰다.

포문은 서울이 열었다. 전반 2분, 나상호가 돌파 후 슈팅을 날렸고, 송범근이 막아냈다. 전반 20분에도 나상호가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수비 맞고 코너킥이 됐다.

전북 벤치는 전반 23분 만에 이성윤을 빼고 김승대를 투입했다. 전반 29분, 교체투입 된 김승대의 슈팅은 양한빈 정면으로 향해 전북이 선제골의 기회를 놓쳤다.

전반 30분, 기성용의 전매특허인 롱패스가 윤종규에게 연결됐고, 공격 작업이 이어졌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했다. 전반 36분, 서울 벤치는 기성용을 빼고 한찬희를 투입했다. 벤치에 앉은 기성용은 허벅지에 얼음을 대는 모습이었다.

기성용의 교체아웃 이후 전북이 공격에 박차를 가했다. 전반 42분과 45분, 한교원과 구스타보가 헤더를 날려봤지만 골과는 거리가 멀었다. 양 팀은 득점 없이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2분, 박주영이 내준 리턴패스를 조영욱이 슈팅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전반 3분, 윤종규의 슈팅도 허공을 갈랐다. 후반 4분, 김승대의 슈팅은 양한빈의 선방에 막혔고, 후반 9분, 한찬희의 슈팅도 송범근에게 막혔다.


주요 뉴스  | "​[영상] 언변의 마술사 무리뉴의 첫 기자회견"

후반 13분, 전북은 구스타보와 류재문을 빼고 일류첸코와 바로우를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후반 20분, 이용의 슈팅은 아슬아슬하게 빗나갔다. 후반 24분, 한교원의 슈팅도 마찬가지였다.

후반 30분, 팽팽했던 균형이 깨졌다. 세트피스 상황에서 김원균의 헤더가 자책골로 연결된 것이다. 리드를 잡은 전북은 한교원과 송범근을 빼고 최철순과 김정훈을 넣었다. 후반 31분, 나상호의 강한 슈팅을 맞은 홍정호가 그라운드에 쓰러졌지만 치료를 받은 뒤 그라운드로 복귀했다.

서울 벤치는 후반 34분, 박정빈과 정한민을 넣으며 동점골을 노렸다. 후반 44분, 한찬희의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후반 추가시간, 바로우가 추가골을 기록했고, 경기는 전북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