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 LIVE] 개막전 패, 경남 설기현 “이제 첫 경기, 보완점 찾겠다”

댓글 (0)
경남 설기현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설기현 감독이 첫 패에 연연하지 않았다

[골닷컴] 박병규 기자 = 경남FC 설기현 감독이 개막전 패배에 아쉬워하면서도 이번 결과가 전부는 아니라고 했다. 

경남은 27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FC안양과의 하나원큐 K리그2 2021 개막전에서 1-2로 패했다. 만회골을 만들고 손정현 골키퍼가 페널티킥을 막아내는 등 투혼을 펼쳤지만 아쉽게 패했다. 


주요 뉴스  | "​[영상] 카타르 조직위원장 "월드컵 준비 문제 없다""

경기 후 설기현 감독은 “첫 경기라 쉽지 않았다. 팬들께 좋은 결과를 안기지 못해 죄송하다”라고 한 뒤 “안양이 준비를 잘했다. 세컨볼 싸움이나 역습 나가는 속도 등 우리보다 좋았다. 결과뿐 아니라 경기력에도 영향을 끼친 것 같다. 우리가 준비한 강한 수비적인 부분을 보여주지 못했다”라며 패배 원인을 분석했다. 

만회골에 성공한 경남은 이후 상대를 밀어붙였지만 결정력이 아쉬웠다. 이에 대해 “선수들의 컨디션이 전반적으로 좋지 않았다. 안양에 비해 무거워 보였다”고 했다. 이어 “실점 후 떨어지는 모습들이 보였다. 컨디션 조절에 실패하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 실점할 수도 있고 득점할 수도 있지만 어떤 상황에서든 의지와 경기력을 유지해야한다. 상대를 강하게 압박하며 우리 공격을 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했다”고 했다. 

격차가 더욱 벌어질 수 있었지만 손정현 골키퍼가 페널티킥을 막으며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그러나 이후에 상대를 더 밀어붙이지 못했다. 설기현 감독은 “경기 자체가 어려웠다. 우리 플레이가 점유율을 유지하는 것은 아니지만 소유하면서 공격에 전달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했다. 흐름 자체가 어려웠다. 상대가 우리가 어려워하는 부분을 잘 준비한 것 같다”라고 했다. 

경남 백성동

풀백 김동진(왼발), 채광훈(오른발)의 자리가 기존과 달리 바뀌었다. 그는 “전술적인 특성이고 차이도 있다. 수비적으로는 문제없었다. 단지 공격적인 부분의 장점을 고려했다. 하지만 오늘 준비한 것이 나오지 못했다. 몇 경기 더 지켜볼 예정이다. 동계 훈련부터 계속 준비하였기 때문에 장점이 더 많이 나오도록 하겠다”라고 했다. 


주요 뉴스  | "​[영상] 언변의 마술사 무리뉴의 첫 기자회견"

한편, 설기현 감독은 경기를 앞두고 “이번 경기가 첫 경기라서 혹은 시즌 초반이라서 우리가 생각한 부분이 안 나올 수 있다. 준비한대로 잘 해야 한다. 경기력과 결과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가 준비했던 것들을 보여주는 것이다. 결과는 당장 오늘 안 나올 수도 있지만 마지막에 좋은 결과 나올 수 있게 해야 한다”라며 자신의 축구 철학을 밝혔다. 

공교롭게도 첫 패배로 분위기가 다운되었지만 자신의 철학과 소신을 그대로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생각대로 보여주지 못했지만 좋은 모습도 보여주었다. 이제 첫 경기일 뿐이다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서 다음 경기에 나서겠다”라며 선수들이 위축되지 않길 바랬다.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