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 LIVE] ‘감독 데뷔’ 김상식 감독, “와이프가 기죽지 말라고 정장 사줬다”

댓글 (0)
김상식
한국프로축구연맹
김상식 감독이 감독 데뷔전 각오를 전했다.

[골닷컴, 전주] 이명수 기자 = 감독 데뷔전을 치르는 전북현대의 김상식 감독이 경기 전 각오를 밝혔다. 또한 정장을 입고 경기에 나서는 소감도 전했다.

김상식 감독이 이끄는 전북은 27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FC서울을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21 1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주요 뉴스  | "​[영상] 카타르 조직위원장 "월드컵 준비 문제 없다""

김상식 감독은 팀을 떠난 모라이스 감독의 뒤를 이어 전북의 지휘봉을 잡았다. 이날 서울전이 김상식 감독의 감독 데뷔전인 셈이다. 서울전을 앞두고 사전 기자회견에 나선 김상식 감독은 평소 입던 트레이닝복이 아닌 정장을 입고 나온 것에 대해 “결혼식 이후 처음 정장을 샀다. 와이프가 기죽지 말라고 사줬다. 그런데 제 돈으로 샀다”며 웃었다.

이어 선발 명단에 대해 “바로우는 오히려 선발로 나가겠다고 이야기했다. 훈련할 시간이 많지 않아서 100% 컨디션이 아니라 생각했다. 시합 상황에 따라서 투입할 수 있다”면서 “동계 때 어떻게 하면 손준호의 공백을 메울까 고민했다. 원볼란치, 투볼란치 연습했는데 최영준이나 류재문 모두 원볼란치를 설 수 있지만 투볼란치일 때 더 좋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주요 뉴스  | "​[영상] 언변의 마술사 무리뉴의 첫 기자회견"

일류첸코, 바로우, 김승대가 벤치에 대기한다. 먼저 구스타보가 원톱으로 출격한다. 김상식 감독은 “구스타보, 일류첸코 투톱도 생각했다. 정 안되면 (후반에) 투톱으로 가야 한다”면서 “선발 명단에 있어서 오랜 기간 해왔던 것을 바탕으로 선수 명단을 짜서 어려움은 없었다. 22세 카드를 누구를 넣고 뺄지 고민했다. 구두 뭐 신고 나가는데 시간이 많이 걸렸다”고 덧붙였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