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 현장리뷰] ‘박지수 결승골’ 김천, 대전 2-1 꺾고 4연승+선두 수성

마지막 업데이트
한국프로축구연맹

[골닷컴, 김천] 이명수 기자 = 김천상무가 대전하나시티즌을 꺾고 4연승을 달렸다.

김천은 26일 오후 4시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전과의 하나원큐 K리그2 2021 31라운드 홈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승점 3점을 추가한 김천은 2위 안양을 6점 차로 따돌리고 1위를 지켰다.

김천은 3백을 가동했다. 박지수, 정승현, 우주성이 3백을 구성하고, 구성윤이 골문을 지켰다. 박동진과 조규성이 공격 선봉에 섰다. 대전은 원기종과 신상은을 투톱에 기용하고, 마사, 임은수, 박진섭, 공민현이 중원에 포진했다. 포메이션은 4-4-2.

전반 4분, 박지수가 골문과 가까운 거리에서 프리킥을 유도했다. 키커로 나선 정재희의 슈팅이 절묘한 궤적을 그리며 골문 구석을 갈랐고, 김천이 빠른 선제골을 기록했다.

대전도 곧바로 따라잡았다. 전반 17분, 코너킥 상황에서 임은수의 헤더가 구성윤 쪽으로 빠르게 날아갔다. 구성윤이 공을 잡았지만 착지 과정에서 공을 떨어트리며 자책골이 되고 말았다.

양 팀은 팽팽히 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김천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서진수를 빼고 박상혁을 투입했다. 후반 4분, 원기종의 슈팅은 구성윤의 선방에 막혔다. 김천도 후반 9분, 박동진이 슈팅을 날려봤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해 아쉬움을 삼켰다.

대전은 후반 19분, 마사를 빼고 알리바예프를 투입했다. 후반 31분, 김천이 달아나는데 성공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박지수의 헤더가 골망을 갈랐다. 후반 37분, 조규성이 나가고 오현규가 들어왔다. 이후 김천은 리드를 지켜내는데 성공했고, 안방에서 기분 좋게 승리로 경기를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