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 리뷰] ‘졸전’ 토트넘, 빌라에 1-2 역전패...유로파리그 진출 먹구름

마지막 업데이트
Getty Images

[골닷컴] 이명수 기자 = 토트넘이 애스턴 빌라에 패했다. 승점 추가에 실패한 토트넘은 6위까지 주어지는 유로파리그 진출 티켓 획득에 난관을 만났다.

토트넘은 20일 오전 2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빌라와의 2020-21 시즌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홈경기에서 1-2로 졌다. 6위 토트넘은 7위 웨스트 햄보다 한 경기 더 치렀지만 승점이 같아 웨스트 햄 경기 결과에 따라 순위표가 뒤집힐 가능성이 생겼다.


주요 뉴스  | " 토트넘 선수들의 연애 전선은?"

손흥민은 알리, 베르바인과 함께 2선 공격수로 출격했다. 원톱은 케인이었다. 골문은 요리스가 지키고 탕강가, 알더베이럴트, 다이어, 레길론이 4백에 섰다. 윙크스와 호이비에르가 투미들로 나섰다.

전반 8분, 베르바인이 선제골을 넣으며 토트넘이 기분 좋게 출발했다. 하지만 기쁨은 오래가지 않았다. 전반 20분, 레길론이 공을 걷어내려다 그만 자기편 골대에 공을 집어 넣으며 자책골이 됐다.

전반 39분에도 레길론이 치명적인 실수를 저질렀다. 공을 제대로 걷어내지 못해 상대 공격수가 가로챘고, 왓킨스가 침착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빌라가 경기를 뒤집는데 성공했다.


주요 뉴스  | " 라멜라, 와이프와 10년 넘게 사귄 순정남""

이후 토트넘은 동점골을 넣기 위한 공세에 나섰지만 오히려 빌라의 역습에 위기를 맞이하기도 했다. 토트넘은 윙크스와 베르바인을 빼고 베일과 은돔벨레를 잇따라 투입했다.

후반 30분, 케인의 강력한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후반 38분, 탕강가가 부상으로 빠지고 도허티가 들어왔다. 토트넘은 마지막까지 파상공세를 펼쳤지만 빌라의 골문은 열리지 않았고, 결국 승자는 빌라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