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 케인, 1억 5천만원 짜리 레인지로버 도난당해...CCTV 확보

댓글()
Harry Kane Jose Mourinho Tottenham GFX
Getty/Goal
해리 케인이 자신의 자가용을 도난당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골닷컴] 이명수 기자 = 해리 케인이 지난달 말, 10만 파운드(약 1억 5천만원) 상당의 레인지로버 SUV 차량을 도난당했다. CCTV 영상이 확보됐고,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영국 ‘데일리미러’는 14일(한국시간) “케인이 도둑들에게 10만 파운드 짜리 레인지로버 차량을 도난당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케인은 지난 10월 말, 런던 동부의 친포드 지역에서 차를 도둑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CCTV 영상이 확보됐고, 도둑들이 주변을 살핀 뒤 케인의 차에 접근해 훔쳐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미러’는 “강도들은 케인의 차를 훔쳐 달아났다. 그는 올해 델레 알리, 얀 베르통언에 이어 강도에게 도둑맞은 세 번째 토트넘 선수”라면서 “케인이 경찰에 신고했고, 10월 말에 도둑들의 CCTV 영상이 입수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러’는 한 소식통의 말을 옮기며 “고급 주거 지역이었기에 케인의 차가 도난의 표적이 되었다. 이들은 전자 장치를 사용해 차량에 접근하고, 훔쳐 달아났다”면서 “강도들의 정교한 기술로 인해 차가 다시 회수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덧붙였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