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쾌한 린가드, 무릎 슬라이딩에 피리까지...1골 2세리머니

댓글 (0)
린가드 세리머니
Getty Images

[골닷컴] 이명수 기자 = 제시 린가드가 유쾌한 세리머니로 추가골을 자축했다. 특히 VAR 판독으로 득점이 인정되자 한 번 더 세리머니를 펼치는 모습이었다.

린가드는 21일 오후 9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의 2020-21 시즌 프리미어리그 25라운드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후반 2분, 추가골을 터트리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린가드는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다. 웨스트햄은 전반 5분 만에 안토니오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선제골 이후 토트넘에 공세를 허용했지만 동점골을 내주지 않았고, 후반전에 돌입했다.

후반 2분, 린가드가 추가골을 터트리며 웨스트햄이 승기를 잡았다. 린가드는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토트넘의 골문 구석을 갈랐다. 먼저 오프사이드가 선언됐지만 VAR 판독 끝에 득점으로 정정됐다.

득점 후 린가드는 무릎 슬라이딩 세리머니와 함께 웨스트햄의 상징인 망치를 팔로 표현했다. 하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되자 아쉬운 표정을 지었고, 득점으로 인정되자 다시 한 번 세리머니를 펼쳤다.

두 번째 세리머니는 피리 세리머니였다. 피리 부는 모습은 맨유 시절부터 이어온 린가드의 시그니처 세리머니나 마찬가지다. 린가드가 피리를 불자 동료들은 드럼과 기타를 치며 호응해줬다.

득점은 1골이었지만 세리머니는 두 번 펼치는 린가드의 모습이었다. 유쾌한 분위기 속에서 웨스트햄은 토트넘을 꺾고 2연승과 함께 4위로 도약했다. 그리고 린가드는 웨스트햄 임대 이적 이후 3골 1도움을 기록하며 성공적인 임대 생활을 보내고 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