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버드에 열린 신화용 극장… 수원, 전북 누르고 ACL 4강 진출

댓글()
Kleague
골키퍼 신화용이 수원을 벼랑 끝에서 끌어올렸다. 수원은 신화용의 대활약으로 7년 만에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출했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수원 삼성이 7년 만에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출했다. 홈에서 전북 현대에게 3골을 허용하며 1차전에 챙긴 리드의 여유를 잃을 뻔했지만 골키퍼 신화용이 후반 추가시간부터 경기를 지배했다. 종료 직전 페널티킥을 막아 낸 신화용은 승부차기에서도 두 차례나 선방하며 벼랑 끝에 몰린 팀을 구했다. 

수원은 19일 홈인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AFC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전북에게 정규시간에 0-3으로 패했다. 1차전에 거둔 3-0 승리가 의미를 잃었지만 연장전에서 밀리지 않았다. 결국 승부차기로 간 경기에서 골키퍼 신화용이 주인공이 됐다. 1번 키커 김신욱, 3번 키커 이동국의 슛을 막으며 전북의 기세를 눌렀고 수원 선수들은 모두 성공시켜 4-2로 승리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포체티노 감독, 손흥민에게 선물 요구한 이유"

1차전에서 0-3으로 패하며 원정에 나선 전북은 많은 골이 필요했지만, 자신들의 계획대로 경기를 전개했다. 전반 11분 아드리아노가 특유의 문전 집중력으로 선제골을 터트렸다. 이후 수원의 수비에 막혀 위협적인 공격을 하지 못했지만, 후반 6분 코너킥 상황에서 공격에 가담한 최보경이 추가골을 넣었다.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기까지 1골 차로 근접한 전북은 3분 뒤 최보경을 빼고 이동국을 투입했다. 수비형 미드필더를 보던 홍정호가 최보경이 빠진 자리로 내려가며 4-1-3-2 형태로 전환했다. 

시즌 중 행하던 일반적인 교체 방식이라면 최강희 감독은 아드리아노를 빼고 이동국이나 김신욱을 투입했을 것이다. 하지만 추가 득점이 필요한 만큼 밀집 수비에서도 센스를 발휘하는 아드리아노를 남기며 세번째 골을 노렸다. 

반면 수원은 후반 10분 측면 공격수 임상협을 빼고 수비수 구자룡을 넣으며 스리백으로 전환했다. 전북이 공격수를 늘린 것을 의식한 변화였다. 후반 20분에는 경고가 있던 미드필더 이종성을 빼고 조지훈을 넣었다. 전북은 후반 21분 로페즈를 빼고 김신욱까지 투입하며 공격수 3명을 배치했다. 양팀의 대조적인 선택이었다. 

결국 후반 25분 전북이 원한 장면이 나왔다. 이용이 올린 긴 크로스 한방이 김신욱의 머리에 걸렸고, 그대로 골대 안으로 빨려 들어간 것. 승부가 원점이 되자 수원은 다급하게 중앙 공격수 김종민을 투입했다. 

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체력적으로 지친 양팀의 경기 전개 속도는 쳐지기 시작했다. 그 가운데서도 수원은 사리치와 데얀의 콤비 플레이에 승부를 걸었고, 전북은 공격수들을 이용한 일대일 승부를 걸었다. 승부를 가를 1골에 대한 집중력이 정신력으로 발휘됐다.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이 나왔다. 한교원의 크로스를 김신욱이 헤딩으로 떨궜고, 공을 잡기 위해 뼈자나가는 아드리아노를 손으로 맞은 조성진의 파울에 휘슬이 울렸다. 하지만 경기는 또 한번 요동쳤다. 아드리아노가 왼쪽을 노리고 찬 슛을 신화용이 정확하게 읽고 막아낸 것이다. 전북은 90분 안에 끝낼 수 있는 승부를 놓쳤고, 수원은 신화용이 꺼져가던 불씨를 살렸다. 

1, 2차전 합계 동점으로 넘어간 연장전은 원정 다득점 없이 스코어가 앞서는 팀이 이기는 승부였다. 수원도 두고만 보지 않았다. 연장 전반 4분 김종민이 아크 정면에서 찬 슈팅이 김민재를 맞고 굴절되며 골대 안으로 향했지만 크로스바를 때리고 나갔다. 전북은 2분 뒤 한교원의 크로스를 김신욱이 위협적인 슛으로 연결하며 응수했다. 

이후 체력이 소진된 양팀은 단순한 패턴의 공격을 주고받았다. 결국 양팀은 연장전에서도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승부차기로 돌입했다. 수원의 베테랑 신화용과 전북의 신인 송범근, 두 수문장의 대결이 됐다. 신화용은 이미 경기 중 페널티킥을 한 차례 막은 만큼 감각이 살아 있었고, 송범근은 안정적인 플레이로 무실점을 기록한 상태였다. 


주요 뉴스  | "​[영상] 네이마르-음바페 없이 4골, 압도적인 PSG"

전북은 첫번째 키커 김신욱이 낮게 찬 공이 신화용에 걸리며 기세가 꺾인 채 시작했다. 수원의 첫번째 키커 데얀은 침착하게 성공시켰다. 전북의 두번째 키커 아드리아노는 신화용과의 타이밍 싸움에서 이기며 성공시켰다. 수원은 두번째 키커 이기제도 왼발로 깔끔하게 성공시켰다. 신화용은 전북의 세번째 키커 이동국마저 막아내는 선방쇼를 펼쳤다. 수원은 세번째 키커 조성진의 슛이 송범근의 손을 맞고 들어갔다. 전북은 김민재가 네번째 키커로서 성공시켰지만, 수원은 사리치가 네번째 키커로 나서 성공시키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극적으로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출한 수원은 전날 톈진 취안젠을 꺾고 선착해 있던 일본의 가시마 앤틀러스와 홈앤어웨이 승부를 펴친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