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갑부 구단주, 1,658억 자가용 요트 화제

댓글()
Joe Lewis Tottenham Hotspur v Liverpool - Premier League 08312014
Getty Images Sport

토트넘 구단주 조 루이스의 1억 1,300만 파운드(약 1,658억원) 짜리 요트가 화제이다. 루이스는 요트에서 대부분의 숙식을 해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더 선’은 “루이스는 템즈강에 정박된 그의 요트 아비바에서 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면서 “요트에는 최초의 풀 사이즈 실내 테니스 코트를 포함해 루이스가 생활할 수 있는 모든 편의 시설이 갖춰있다”고 보도했다.

루이스는 토트넘 구단주로 잘 알려져있다. 그의 재산은 49억 파운드(약 7조 1,898억원)로 추산된다. 그의 재산에 대비해 요트는 오히려 소박하게 느껴진다.

그의 요트는 독일에서 제작됐고, 3년의 시간이 소요됐다. 이곳에서 루이스는 집무실을 두고 일을 하고 있다. ‘더 선’은 “루이스가 원격으로 일하기 최적의 장소이다”고 덧붙였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