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강한 리버풀, 슈팅 시도-허용 순위 압도적 리그 1위

댓글()
Jurgen Klopp, Liverpool
Getty
리버풀이 슈팅 가장 많이 시도하고, 가장 적게 헌납했다

[골닷컴] 한만성 기자 = 프리미어 리그의 '디펜딩 챔피언' 리버풀이 시즌 초반부터 막강한 전력을 자랑하며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이고 있다.


주요 뉴스  | "​[영상] 카타르 조직위원장 "월드컵 준비 문제 없다""

리버풀은 29일(이하 한국시각) 아스널을 상대한 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제골을 허용하고도 이후 내리 세 골을 터뜨리며 3-1 완승을 거뒀다. 리버풀은 지난 시즌 총 승점 99점으로 2위 맨체스터 시티를 18점 차로 제치고 프리미어 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그러나 리버풀은 30년 만의 리그 우승을 달성한 후에도 긴장을 늦춘 기색을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

실제로 리버풀이 지난 세 경기에서 시도한 슈팅 횟수는 무려 61회로 프리미어 리그 20팀 중 가장 많다. 또한, 이는 해당 부문 공동 2위 웨스트 햄과 브라이턴의 44회보다 눈에 띄게 많은 슈팅 횟수다.


주요 뉴스  | "​[영상] 언변의 마술사 무리뉴의 첫 기자회견"

# 올시즌 프리미어 리그 슈팅 시도 횟수

Goal 50 공개: 세계 최고 선수 50명

61회 - 리버풀
44회 - 웨스트 햄
44회 - 브라이턴
42회 - 에버턴
41회 - 토트넘

이뿐만 아니라 리버풀은 슈팅 허용 횟수도 프리미어 리그에서 가장 적다. 리버풀이 지난 세 경기에서 상대팀에 허용한 슈팅 횟수는 단 15회에 불과하다. 리버풀은 맨체스터 시티(17회)를 제치고 올 시즌 초반 프리미어 리그에서 가장 적은 슈팅 허용 횟수를 기록 중이다.

# 올시즌 프리미어 리그 슈팅 허용 횟수

15회 - 리버풀
17회 - 맨시티
19회 - 번리
20회 - 애스턴 빌라
23회 - 에버턴

한편 리버풀은 오는 2일 아스널과의 리매치를 치른다. 두 팀은 프리미어 리그에서 격돌한지 단 3일 만에 리그컵(카라바오컵) 16강에서 다시 만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