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분 경기, 실제 경기 시간은 큰 차이 없다

댓글()
Getty
국제축구평의회가 검토하는 경기 시간 단축, APT로 따지면 실제 경기 시간은 엇비슷

[골닷컴] 한만성 기자 = 축구 경기 시간을 기존 90분에서 60분으로 줄이는 방안이 제시된 후 효용성을 둘러싼 찬반양론이 대립하고 있다.

국제축구평의회(IFAB)은 지난 18일(한국시각) 공식 홈페이지에 개재한 제안서를 통해 경기 시간 단축 방안을 제시했다. 이에 따르면 IFAB은 기존 전후반 각각 45분씩 총 90분간 진행한 경기를 30분씩 총 60분으로 단축된다. 물론 IFAB이 제안한 경기 시간 단축안이 벌써 승인을 얻은 건 아니다. 최종 결정은 내년 3월 IFAB 총회에서 내려진다.


주요 뉴스  | "알리-케인 조합은 메시-호날두보다 비싸다"

IFAB은 단순히 경기 시간을 90분에서 60분으로 줄이려 하는 게 아니다. 경기 시간을 무려 30분이나 줄이는 대신 60분 안에 이뤄지는 선수 교체, 골라인 혹은 터치라인 아웃, 파울로 시간이 지체되는 상황에서는 주심이 흐르던 시간을 중단하게 하자는 게 IFAB의 제시 내용이다. 이에 따라 주심의 시계와 전광판 시계가 연동돼 지켜보는 이들도 경기 도중 남은 시간을 명확히 알 수 있게 된다. 즉, IFAB의 경기 시간 단축안이 승인되면 더는 경기 도중 이기고 있는 팀이 부상을 핑계로 시간을 끌거나 후반전이 끝날 무렵 추가 시간이 파악되지 않는 불분명한 부분이 상당수 제거될 가능성이 크다.   

경기 시간을 무려 30분이나 단축하는 방안이 고려 대상이 된 후 대다수 축구 관계자는 물론 팬들 사이에서는 팽팽한 찬반 양론이 형성됐다. 일각에서는 경기가 더 박진감 넘치는 향상으로 전개될 수 있다며 기대감을 드러냈지만, 경기 시간을 줄이면 90분 경기에 익숙한 팬들이 느낄 축구의 묘미가 떨어질 수도 있다는 게 혹자의 생각이기도 하다.

그러나 '실제 경기 시간(actual playing time, 이하 APT)'이라는 통계 기록을 살펴 보면 IFAB이 경기 시간 단축안을 제시한 이유를 더 자세히 이해할 수 있다. 여기서 APT란 90분간 실제로 공이 '인바운드'된 상태로 경기가 진행된 시간을 뜻한다. 축구 통계업체 'OPTA'가 발표한 자료를 보면 프리미어 리그 시즌 중 열린 380경기 중 APT가 60분을 넘긴 경기는 단 38경기밖에 되지 않았다. 이 외에 301경기는 APT가 50~60분 사이로 진행됐다. 오히려 나머지 42경기는 APT가 50분도 채 되지 않았을 정도로 실제 경시간이 60분을 넘기는 빈도는 낮았다.


주요 뉴스  | "[영상] 우사인 볼트, 축구 선수 꿈이 이뤄진다?”

국내 K리그 또한 올 초 연맹이 발표한 테크니컬 리포트에 따르면 지난 시즌 경기당 평균 APT가 59분 27초로 60분을 넘기지 않았다. 기록을 팀별로 나눠도 경기당 평균 APT가 60분을 넘긴 팀은 제주(62분 14초), 상주(62분 8초), 서울(62분 2초), 포항(60분 8초), 전남(60분 7초)에 불과했다.

이 때문에 경기 시간을 60분으로 줄이고, 공이 '인바운드' 상황이 아닐 때 시계를 멈추는 진행 방식이 도입되더라도 선수나 팬들이 체감하는 경기 시간에는 기존 90분 경기와 큰 차이가 없을 수도 있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다음 뉴스:
마친 감독 “레알과 세비야, 매우 대등해”
다음 뉴스:
기성용의 킥이 시작됐다. 복귀 시계가 돌아간다
다음 뉴스:
'후반기 개막승' 바이에른, 최대 수확은 노이어 부활
다음 뉴스:
레알, 21세 포르투 신예 수비수 밀리탕 노린다
다음 뉴스:
앙리, 펠라이니 원한다…협상 위해 맨유와 접촉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