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팀 월드컵, 진출권 배분 합의…亞 8장

댓글()
Getty Images
아시아, 2026년 월드컵부터 8팀 본선 진출

[골닷컴] 한만성 기자 = 국제축구연맹(FIFA)이 오는 2026년부터 참가국이 48개국으로 늘어나는 월드컵의 대륙별 진출권 배분 방식을 잠정적으로 합의했다.

FIFA는 31일(한국시각) 아직 개최지가 결정되지 않은 오는 2026년 월드컵 본선에 참가할 48팀을 결정할 새로운 대륙별 진출권 배분 방식에 합의한 후 이를 발표했다. 지오반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은 이날 총회 결과 아시아축구연맹(AFC)에 본선 직행권 8장, 유럽축구연맹(UEFA)에 16장, 남미축구연맹(CONMEBOL)에 6장, 아프리카축구연맹(CAF)에 9장, 북미축구연맹(CONCACAF)에 6장, 그리고 오세아니아축구연맹(OFC)에 1장을 할당한다고 밝혔다. 남은 두 자리를 두고는 대륙별 예선이 끝난 후 플레이오프를 통해 본선에 오를 마지막 두 팀을 가린다.


주요 뉴스  | 이승우의 격한 외침, '인성 논란' 거리가 아닌 이유

이날 내려진 FIFA 총회의 합의 내용은 오는 5월 9일 확정 여부가 결정된다. 이 방식으로 월드컵 본선 진출팀을 가리는 방안이 확정되면, 대륙별 예선 대회에도 적지 않은 변화가 예상된다.

오는 2018년 러시아 월드컵을 약 1년여 앞두고 진행 중인 대륙별 예선 대회 진행 방식과 비교하면, 2026년 월드컵 진출국이 늘어나며 가장 큰 수혜자가 된 건 아시아와 아프리카. FIFA는 내년 월드컵을 앞두고 아시아에 4.5장, 아프리카에 5장의 진출권을 배분했다. 그러나 아시아와 아프리카는 2026년 월드컵을 시작으로 본선 진출팀이 각각 3.5팀, 4팀 더 늘어나게 됐다. 게다가 아시아와 아프리카의 월드컵 진출팀은 플레이오프를 통해 더 늘어날 수도 있다. 두 대륙은 내년 러시아 월드컵과 비교할 때 어느 대륙보다 더 많은 추가 진출팀을 배출하게 된다.

실제로 FIFA는 2026년 월드컵에 진출할 아시아와 아프리카 팀은 대폭 늘렸으나 유럽(기존 13장)에 3장, 남미(4.5장)에는 1.5장만의 본선 진출권을 추가로 배분했다. 이 외에 북미(3.5장)는 2.5장, 오세아니아(0.5장)는 0.5장을 더 받게 됐다. 월드컵 본선이 기존 32개국 참가에서 48개국으로 늘어나며 세계 무대에 진출할 문이 가장 넓어진 대륙은 아시아와 아프리카인 셈.

FIFA는 월드컵 개최국에 자동 진출권을 부여하는 기존 방안을 그대로 유지한다. 그러나 FIFA는 대신 예전과 달리 개최국이 속한 대륙에 배정된 본선 진출권 쿼터 하나를 줄이겠다는 계획이다.


주요 뉴스  | ''레전드 매치'와 파운데이션, 축구는 어떻게 세상을 바꾸는가

또한, 대륙별 예선 대회가 열린 후 펼쳐지는 플레이오프 진행 방식에도 큰 변화가 생긴다.

오는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예선 플레이오프 방식대로라면 북미 4위 팀은 아시아 5위 팀, 그리고 오세아니아 1위 팀은 남미 5위 팀과 격돌해 승리한 두 팀이 본선행 막차에 올랐다. 그러나 FIFA는 2026년 월드컵 예선 플레이오프에는 대륙별로 직행 기회를 놓쳤으나 예선에서 순위가 가장 높은 한 팀씩, 총 6팀에 플레이오프에 진출권을 부여한다. 이 6팀 중 FIFA 랭킹이 가장 높은 2팀은 시드 배정을 받아 최종 플레이오프에 자동 진출한다. 이후 나머지 4팀은 대진 추첨에 따라 만난 상대와 격돌한 후 승리한 팀이 시드 배정국 2팀과 최종 대결을 펼쳐 본선에 오를 2팀을 가린다.

다음 뉴스:
부스케츠 “메시가 나오자 경기가 바뀌었다”
다음 뉴스:
일본과 맞붙는 박항서 감독, “쉽지 않지만 승리 도전”
다음 뉴스:
일본, 사우디에 1-0 신승… 베트남과 24일 8강 격돌
다음 뉴스:
같은 심판, 같은 난입, 다른 판정…누누는 퇴장
다음 뉴스:
대니 머피 “토트넘, 영입 필요없다…케인 공백 SON으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