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홍, 서정원, 김병지가 차기 대표팀 감독 뽑는다

댓글()
KFA
김호곤 기술위원장이 이끄는 새로운 기술위원회 구성이 결정됐다. 황선홍, 서정원, 김병지가 새로 합류한 기술위원회는 4일 대표팀 감독을 선임한다.

대한축구협회가 새 기술위원을 위촉하고 4일(화) 오전 9시부터 파주NFC 2층 회의실에서 기술위원회(위원장 김호곤)를 개최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국가대표팀과 23세 이하 대표팀 감독 선임건을 다룰 예정이다.


주요 뉴스  | "[영상] 포그바, 인정사정 없는 일반인과의 축구 대결"

위촉된 기술위원은 총 8명이며, 기존 기술위원 중에서 3명이 유임됐다. K리그 클래식의 황선홍(FC서울), 서정원(수원삼성) 감독이 기술위원에 처음 임명됐고, 2002 월드컵 멤버인 김병지도 처음으로 이름을 올렸다.

김호곤 기술위원장은 "시급한 국가대표 감독 선임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우선 8명으로 기술위원회를 구성했다. 향후에 유소년과 여자 분야 등을 담당할 기술위원을 추가로 선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임 기술위원 명단-
최영준(52, 협회 유소년 전임지도자) * 유임
조긍연(56, 프로축구연맹 경기위원장) * 유임
하석주(49, 아주대 감독) * 유임
조영증(63, 프로축구연맹 심판위원장)
박경훈(56, 성남FC 감독)
황선홍(49, FC서울 감독)
서정원(47, 수원삼성 감독)
김병지(47, 전 국가대표, SPOTV 해설위원)


주요 뉴스  | "[갤러리] 전세계 각국 대표 '메시' 총정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