팰리스서 자리 못 잡은 마이어, 쾰른 이적... 잔류 돕는다

댓글 (0)
막스 마이어
Getty Images
독일 국가대표 마이어가 팰리스와의 계약을 해지하고 쾰른으로 이적했다. 쾰른의 분데스리가 잔류를 도울 예정이다.

[골닷컴] 정재은 기자=

독일 국가대표 막스 마이어(25)가 분데스리가로 복귀했다. 크리스털 팰리스에서 자리를 못 잡던 마이어는 2020-21 분데스리가 후반기, 쾰른에 합류했다. 


주요 뉴스  | "​[영상] 카타르 조직위원장 "월드컵 준비 문제 없다""

마이어는 2018년, 정든 샬케를 떠나 프리미어리그에 진출했다. 첫 시즌은 순조로웠다. 2018-19 프리미어리그에서 29경기를 소화했다. 1골 3도움까지 기록했다. 중앙과 왼쪽을 오가며 멀티 플레이어 역할을 톡톡히 했다. 두 번째 시즌부터 어려움을 겪었다. 명단에 포함되지 않거나, 벤치에 앉는 시간이 길어졌다. 올 시즌은 아예 전력에서 제외된 모습이다. 리그서 한 경기도 뛰지 못했다. U-21팀에 포함돼 2군 리그를 뛰는 ‘굴욕’을 맛봤다. 

결국 마이어는 겨울 이적 시장을 통해 팰리스와 계약을 해지했다. 자유계약 신분이 된 그를 쾰른에서 데려갔다. 코로나19로 재정 상황이 안 좋은 팀 입장에선 마다할 수 없는 자원이었다. 분데스리가에서 검증됐고, 독일 국가대표 출신이기 때문이다. 계약 기간은 2021년 6월까지다. 

현재 리그 16위로 강등권에 있는 쾰른은 마이어와 함께 잔류 경쟁에 나설 예정이다. 마이어는 “다시 뛸 수 있어 이상적인 결정이었다. 쾰른에서 이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다. 다시 최고의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구단이 명성을 이어나가는 데 돕고 싶다”라고 입단 소감을 전했다. 

쾰른의 호스트 헬트 단장은 “그는 중원에서 다양한 역할을 소화할 수 있다. 경기 지능이 좋고, 볼을 다루는 기술도 뛰어나다. 또한 슈팅까지 해낼 수 있는 선수다. 마이어는 그런 모습을 시즌이 끝날 때까지 우리 팀에서 보이길 원한다. 또, 분데스리가에서 다시 자신의 퀄리티를 증명할 것이다”라고 마이어를 환영했다. 


주요 뉴스  | "​[영상] 언변의 마술사 무리뉴의 첫 기자회견"

하루빨리 뛰고 싶은 마이어는 31일 오후(현지 시각)에 열리는 빌레펠트와의 맞대결에서 모습을 드러낼 가능성이 크다. 

사진=Getty Images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