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헬 분노 "UEFA, 일방적으로 일정 짰어"

댓글()
Getty Images
투헬 "UEFA가 우리를 무력감에 빠지게 만들었다"

[골닷컴] 김현민 기자 = 토마스 투헬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감독이 모나코전이 끝나고 기자회견에서 유럽축구연맹(UEFA)의 일방적인 행정 처리에 분노를 표출하고 나섰다.


주요 뉴스  | "[단독] 신태용호, 아시아 챔피언 전북과 스파링 갖는다"

도르트문트가 모나코와의 챔피언스 리그 8강 1차전 홈경기에서 수비 불안을 노출하며 2-3으로 패했다. 

이래저래 말이 많을 수 밖에 없는 경기였다. 당초 12일 새벽 3시 45분(한국 시간)에 열릴 예정이었으나 도르트문트 팀 버스가 폭탄 테러를 당해 22시간 뒤인 13일 새벽 1시 45분에 치러졌다. 도르트문트 수비수 마크 바르트라는 폭탄 테러로 손목 골절상을 당해 결장했고, 다른 선수들 역시 쇼크에 빠진 상태였다. 정상적으로 플레이할 수 있을 리 만무했다.

결국 도르트문트는 전반 내내 수비 불안을 노출하며 2실점을 먼저 허용했다. 후반 투지를 불태우며 2골을 넣었으나 결과적으로 홈에서 2-3으로 패하며 탈락 위기에 직면했다.


주요 뉴스  | "불 꺼진 파주NFC 운동장을 달린 두 선수의 정체는?”

경기가 끝나고 투헬은 기자회견에서 "UEFA가 일방적인 문자 메시지로 경기 일정을 통보해왔다. 충격에서 벗어나기 위해선 더 많은 시간이 필요했다. 이러한 행보는 우리를 무력감에 빠지게 만들었다. 그저 난감할 따름이었다. 기분이 좋을 리 만무하다"라며 불만을 표출했다.

도르트문트 핵심 수비수 소크라티스 파파스타토풀로스는 "UEFA는 우리가 동물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아야만 한다. 우리는 가족과 아이들이 있는 인간이다. 우리는 여전히 살아있다는 사실이 그저 다행일 따름이다. 경기를 생각할 겨를조차 없었다"라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후반 교체 투입된 누리 사힌 역시 "뭐라고 말하기도 힘들다. 어제 밤, 버스에 있을 때 소름이 돋았다. 난 당시 동료들의 얼굴을 절대 잊을 수 없을 것이다. 우리는 축구를 사랑하지만 축구로부터 상처 받았다. 난 우리가 축구를 통해 많은 돈을 얻고, 명예도 얻는다는 걸 알고 있지만, 우리 역시 인간이다. 어제 밤에 우리가 느낀 건 축구보다 더 중요한 많은 것들이 있다는 사실이었다"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도르트문트 열혈 서포터들은 "6:45분(현지 시간) 경기라니. 장난해? 꺼져 UEFA"라는 문구를 들어올리며 폭탄 테러 하루 뒤 경기 재개에 항의하고 나섰다. 하지만 경기는 예정대로 치러졌고, 도르트문트는 2-3으로 패했다.

이미 8강 1차전은 모두 끝난 상태이다. 더 이상 되돌릴 수 없다. 다만 UEFA의 일방적이면서도 도르트문트를 배려하지 않은 행정 처리는 향후 개선되어야 할 필요가 분명히 있다. 

UEFA

다음 뉴스:
英 신문, 해리 케인 부상 "HARRY PAIN(해리 페인)" [GOAL LIVE]
다음 뉴스:
손흥민을 얻은 벤투의 승부수, 변칙 4-4-1-1
다음 뉴스:
첼시, 올여름 체흐에게 코치직 제안 계획
다음 뉴스:
벤투호 16강 상대, F조 최종전 결과에 달렸다
다음 뉴스:
박항서의 베트남, 원정 亞컵 첫 승…16강 유력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