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바페 "노이어 상대로 골 넣는 게 꿈이야"

댓글()
Gettyimages
부폰 상대로 득점한 음바페 "다음 목표는 노이어"

[골닷컴] 한만성 기자 = 올 시즌 유럽 무대 최고의 신성으로 떠오른 AS 모나코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18)가 세계 최고의 골키퍼로 평가받는 마누엘 노이어(31)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모나코는 올 시즌 무려 17년 만에 프랑스 리그1 우승을 차지했는데, 이 중심에는 음바페가 있었다. 이미 리그1 역사상 최연소 데뷔, 득점 기록을 세운 그는 올 시즌 후반기 들어 최연소 두 자릿수 득점, 챔피언스 리그 역대 최연소 5호골 등 각종 기록을 전부 갈아치웠다. 특히 음바페가 올 시즌 챔피언스 리그 토너먼트 경기에서 무실점 기록을 이어간 유벤투스와의 4강 2차전 경기에서 지안루이지 부폰이 지킨 골문을 열어젖히며 득점에 성공한 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주요 뉴스  | "[영상] 레알 우승! 현지 레알-바르샤 팬들의 표정? "

그러나 부폰을 상대로 득점한 음바페에게는 아직 한 가지 목표가 더 있다. 이는 바로 독일 대표팀과 바이에른 뮌헨 수문장 노이어를 상대로 득점하는 것.

음바페는 '유로스포트'와의 인터뷰에서 가장 득점해보고 싶은 상대 골키퍼를 꼽아달라는 질문에 "여전히 노이어"라고 말했다. 그는 "노이어한테 꼭 한 번 득점해보고 싶다. 만약 그 무대가 월드컵이라는 더 특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 뉴스  | "美 축구 데이터 분석가, 한국에 주는 조언 ”

이어 음바페는 자신이 4강전에서 득점에 성공한 부폰이 챔피언스 리그 결승에 진출한 데에 "만약 유벤투스가 우승한다면 그가 발롱도르를 수상해야 한다고 본다"며, "무려 20년에 걸쳐 성공적인 커리어를 장식한 그에게 발롱도르는 훌륭한 보상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음바페는 올 시즌 34경기 26골을 기록했다.

다음 뉴스:
케인-알리 부상…토트넘 "영입 정책은 그대로"
다음 뉴스:
[오피셜] 이과인, 첼시 이적 완료…"신뢰에 보답하겠다"
다음 뉴스:
사리 감독 "훌륭한 아자르, 다만 리더는 아니야"
다음 뉴스:
살라 수색 작업 중단…구조대원 "생존 희망 없다"
다음 뉴스:
바르셀로나로 이적한 데 용, 합류 시기는 6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