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실드 앞둔’ 벵거 “지난 FA컵 결승 반복할 것”

댓글()
Arsene Wenger Arsenal
Getty Images
아스널 아르센 벵거 감독이 이번 커뮤니티 실드 경기가 지난 FA컵 결승전 경기의 경기력을 반복할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골닷컴 김종원 에디터] 아스널 아르센 벵거 감독이 커뮤니티실드 경기를 앞둔 심정을 밝혔다.

오는 6일(현지시간), 지난시즌 프리미어리그 우승팀 첼시와 FA컵 우승팀 아스널이 커뮤니티실드 경기를 통해 이번 시즌 첫 번째 우승 트로피 주인을 가린다.


주요 뉴스  | "[영상] '네이마르' 멀티골 바르샤, 유벤투스 2-1 제압"

첼시와 아스널은 지난 시즌 런던에 위치한 윔블리 경기장에서 FA컵 결승전 경기를 통해 마지막 우승 트로피 주인을 가리는 경기를 가졌었고, 그 당시 리그 5위를 차지했던 아스널이 리그 우승팀 첼시를 2-1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었다.

이 두 팀이 약 70일 만에 똑같은 장소에서 또다시 만났다.

벵거 감독은 아스널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FA컵 결승전의 경기력을 반복할 좋은 기회다. 두 팀 모두 강력한 힘과 열망을 가지고 이번 시즌 첫 우승 트로피를 위해 노릴 것이다”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 "[영상] 맨유, 레알과 승부차기 끝에 승리”

이어 그는 “첼시는 (지난 시즌)스쿼드의 95%를 지켜냈다. 확실히 그들은 또다시 리그 우승을 위해 싸울 것이다. 그들은 코스타를 모라타로 대체했다. 모라타가 코스타보다는 많은 득점을 기록하지는 못했지만, 그 역시 골을 넣을 줄 아는 선수다. (프리시즌) 아시아에서 우리와의 경기에서 바추아이는 굉장히 잘했다. 그는 장래가 촉망받는 젊은 공격수다. 모라타와 바추아이가 득점을 할 수 있는 능력이 있기 때문에 그들이 또다시 리그 우승에 도전할 수 있는 팀이라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시즌 첫 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릴 팀이 결정될 커뮤니티실드 경기는 오는 8월 6일 밤 10시(한국시간) 잉글랜드 수도 런던에 위치한 윔블리 경기장에서 열린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