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벤투스 단장 "돈나룸마 영입 고려하겠다"

댓글()
Getty Images
마로타 유벤투스 단장 "돈나룸마, 이적시장 나오면 영입 고려해보겠다"

[골닷컴] 한만성 기자 = 주세페 마로타 유벤투스 단장이 최근 AC밀란과의 재계약을 거부한 지안루이지 돈나룸마(18) 영입을 고려해볼 수도 있다고 밝혔다.

밀란은 내년 여름 돈나룸마와의 계약이 종료된다. 이 때문에 돈나룸마는 다가오는 2017-18 시즌이 끝나면 자유계약 신분으로 풀린다. 밀란이 올해 안으로 돈나룸마와 재계약을 하지 못하면 그는 보스만 룰에 따라 내년 1월부터 타 구단과 사전 협상에 돌입할 수 있다. 즉, 밀란은 돈나룸마와 올해 안으로 재계약을 못하면 아예 올여름 그를 타 구단으로 보내야 이적료라도 받을 수 있다.


주요 뉴스  | "알리-케인 조합은 메시-호날두보다 비싸다"

이 와중에 돈나룸마의 에이전트 미노 라이올라는 밀란 구단 측에 재계약을 거부한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그러면서 밀란은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프리시즌을 준비하던 밀란은 갑작스럽게 주전 골키퍼의 거취가 불투명해진 데에 당혹감을 내비치고 있다. 현재 밀란의 두 백업 골키퍼 알레산드로 플리차리는 아직 프로 데뷔조차 하지 못한 17세 유망주, 마르코 스토라리는 반대로 40세가 된 백전노장이다.

유벤투스는 돈나룸마가 이적시장에 나온다면 그를 영입할 후보 구단 중 하나로 꼽힌다. 여기에 마로타 유벤투스 단장은 최근 이탈리아 일간지 '코리에르 델라 세라'를 통해 "우리에게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이를 검토할 권리가 있다. 전력에 보탬이 될 선수가 이적시장에서 영입 가능한 자원이 된다면, 우리에게는 영입을 시도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영입 가능성을 내비쳤다.


주요 뉴스  | "[갤러리] 축구 스타들이 여름 휴가 보내는 법”

그러나 마로타 단장은 라이벌 밀란이 어려운 상황이 직면한 건 사실이라며 이에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요즘 어린 선수는 주변에 그들의 커리어를 설계하는 전문가들에게 둘러싸여 있다. 그러다 보니 어린 선수가 자신을 길러준 구단과 공개적으로 대립하는 상황이 번지고 있다. 규정에 변화가 필요하다. 어린 선수가 보호받는 환경에서 축구를 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현재 유벤투스의 수문장은 이탈리아 축구를 대표하는 전설 지안루이지 부폰(39). 그러나 부폰은 다음 시즌을 끝으로 현역 은퇴할 가능성이 크다.

다음 뉴스:
'멀티플레이어' 파비뉴, 줄부상 리버풀의 복덩이
다음 뉴스:
[영상] 이승우의 돌발 행동과 기성용의 따뜻한 충고
다음 뉴스:
[영상] 황의조 목의 두 줄 상처, 언제 누구에게 긁혔나?
다음 뉴스:
카세미루 "상대가 누구든 우리에게 필요한 건 승리"
다음 뉴스:
호날두 "슈퍼컵은 시작.. 전관왕 원한다"
닫기